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스코리아 출신 탤런트 최윤영 절도 혐의 입건

미스코리아 출신 탤런트인 최윤영(37·사진)씨가 지인의 지갑을 훔쳤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25일 최씨를 절도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최씨는 지난 20일 오후 1시쯤 평소 알던 김모(41·여·강남구 청담동)씨의 집을 방문했다가 김씨가 자리를 비운 사이에 지갑을 훔친 혐의다. 시가 80만원 상당의 명품(불가리) 지갑엔 10만원권 자기앞수표 10장과 현금 80만원이 들어 있었다.



  최씨는 이틀 뒤인 22일에 자기앞수표를 현금으로 바꿨다. 이 장면은 은행 내에 설치된 폐쇄회로TV(CCTV)에 찍혔다. 앞서 지갑이 없어진 것을 알고 있던 김씨는 은행 측으로부터 수표를 현금으로 교환한 사실이 있느냐는 확인전화를 받은 뒤 경찰에 도난 사실을 신고했다. 최씨는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부인하다 경찰이 CCTV 영상을 제시하자 범행을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범행동기는 확인되지 않았다. 최씨는 1995년 미스코리아 선에 선발된 뒤 이듬해 방송계에 데뷔했다. 시트콤 ‘웬만해선 그들을 막을 수 없다’, 영화 ‘투사부일체’ 등에 출연하며 인기를 얻었고 요가 사업 CEO로 이름을 떨치기도 했다. 2009년 미국 맨해튼에서 세 살 연하의 사업가 박모씨와 결혼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