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BK 품에 안긴 하이마트, 시장 반응 싸늘

시장 반응은 싸늘했다. 팔려가는 하이마트에도, 하이마트 인수에 실패한 롯데쇼핑에도…. 두 회사의 주가가 동반 급락했다. 증권가에서도 ‘실망’이라는 평가가 줄을 이었다.



“시너지 효과 어렵다” 주가 7.4%↓
인수 실패한 롯데쇼핑도 급락

 25일 주식시장에서 하이마트 주가는 5만1300원까지 떨어졌다. 전 거래일보다 7.4%나 내린 가격이다. 사모펀드인 MBK파트너스가 하이마트 매각 우선협상대상자가 됐다는 소식이 주가를 끌어내렸다. 재무적 투자자(FI)인 펀드가 하이마트를 인수하면 전략적투자자(SI)인 유통 회사가 인수할 경우에 비해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기 어려워서다.



 남옥진 삼성증권 연구원은 “하이마트와 영업 시너지가 큰 유통업체가 인수자가 되지 못한 점이 아쉽다”고 평가했다. 매각한 쪽에서도 “시장에서는 (MBK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정한 것을) 반기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어’를 놓친 롯데쇼핑 주가 역시 4% 가까이 급락했다.



 김민아 대우증권 연구원은 “롯데쇼핑과 신세계 그룹까지 전자제품 유통망을 적극 확대, 하이마트와의 경쟁이 더 심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쇼핑은 이미 ‘디지털파크’라는 가전 유통망을 갖고 있다. 이마트는 전자랜드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상태다. 김 연구원에 따르면 현재 디지털파크 매장 12개를 운영하고 있는 롯데쇼핑은 하이마트 인수 의사를 밝히기 전 2018년까지 디지털파크 매출을 10조원으로 키울 계획이었다. 이는 하이마트의 올해 예상 매출액 3조5000억원의 3배에 달한다.



 하지만 하이마트 주가가 더 떨어지긴 어렵다는 분석도 있다. 지금도 충분히 낮기 때문이다. 불확실성이 사라지는 것도 긍정적인 면으로 꼽힌다. 하이마트의 임직원 2900여 명도 MBK파트너스가 새 주인이 될 것이란 소식을 반겼다. 하이마트는 올해 1분기에 경영권 다툼과 경기침체가 겹쳐 전년 같은 기간보다 9% 정도 감소한 6900억원의 매출을 올리는 데 그쳤다. 하이마트 관계자는 “새 주인이 결정돼 경영이 빨리 정상화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남옥진 삼성증권 연구원은 매매가가 지금 주가보다 훨씬 높다는 데 주목한다. MBK가 써낸 정확한 가격은 알려져 있지 않지만 삼성증권은 8만원 안팎으로 추정했다. 남 연구원은 “추정 지분매각 가격이 현 주가보다 45%나 높다”며 “매수자는 하이마트의 가치를 지금 주가보다 훨씬 높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통상 사모펀드가 기업을 인수하고 나면 구조조정 등을 통해 기업가치를 높여 3~5년 뒤 값을 더 받고 되판다. 남 연구원은 “사모펀드의 일반적인 목표 수익률을 감안하면 MBK는 3~5년 후 하이마트를 주당 13만~17만원에 팔려고 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