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돋보기는 필수죠, 60대 고교생 부부

목포제일정보중고등학교의 고교 2학년에 재학 중인 박길림(65?왼쪽)·배성자(61)씨 부부가 돋보기를 쓴 채 컴퓨터 강의를 듣고 있다. 이 부부는 4년째 한 교실에서 나란히 공부하고 있다. [프리랜서 오종찬]


“나이 먹어서 그런지 배우고 돌아서면 잊어버리고… 참 힘드네요.” 65세인 박길림 학생은 아무래도 수학과 영어 과목이 제일 어렵다고 했다. 61세의 여고생 배성자씨는 “제대로 배우지 못한 게 늘 한스러웠는데, 지금이라도 공부할 수 있어 행복하다”며 웃었다.

[브라보 마이 라이프] 조도 → 목포 등교 박길림·배성자씨
차 타고 배 타고 … 2시간 반 걸려
수학·영어 너무 어렵지만 행복
대학서 사회복지 공부할 거예요



 두 사람은 전남 목포시 산정동에 있는 목포제일정보중고등학교에 다니는 부부 만학도다. 이 학교는 각각 2년 과정인 중학교에 10학급 499명, 고교에 14학급 687명이 재학 중이다. 오전반·오후반·야간반을 운영하는 학력 인정 평생교육시설이며, 재학생은 모두 20~75세의 성인들이다.



 고교 2학년인 박씨와 배씨 부부는 2009년 중학교 입학 후 4년째 한 교실에서 나란히 앉아 공부하고 있다. 이들의 집은 진도군에 있는 섬인 조도. 집에서 등교할 때는 오전 7시쯤 트럭을 타고 나서 선착장에 세워둔 후 7시 30분 여객선을 탄다. 진도군 임해면 팽목항에 도착하면 8시 5분. 이곳에서 전날 주차해 둔 승용차를 타고 학교에 가면 9시 30분쯤으로 1교시가 거의 끝날 무렵이다. 학교 수업이 끝난 뒤에는 승용차를 몰아 팽목항으로 가 오후 3시 여객선을 타고 섬으로 돌아간다. 남편 박씨는 “배에 차를 싣고 오가려면 왕복 3만8000원이 들기 때문에 섬과 육지에서 따로 차를 굴린다”고 말했다.



 바람이 부는 등 날씨가 나빠 여객선이 뜨지 않는 날과 몸이 피곤할 때는 진도읍에 있는 아들 집이나 광주에 있는 딸 집에서 학교를 다니고 있다. 섬의 집보다야 가깝지만, 두 집도 학교에서 승용차로 각각 1시간 반 가량이 걸린다.



 부인 배씨는 “섬 집에서 나올 땐 책들은 물론 옷가지까지 가지고 와야 하기 때문에 가방이 서너 개나 된다”고 말했다. 이 약 저 약을 담은 약봉지와 돋보기도 빠뜨려선 안 된다. 배씨는 어깨가 아파 수술을 받은 뒤 통원치료를 받으면서도 학교에 다녔다. 그는 어린 시절 중학교 입학 원서를 냈다가 아버지의 갑작스런 병환으로 입학을 포기했었고, 2남1녀를 기르면서 늘 못 배운 게 마음에 걸렸다고 한다.



 진도군교육청에서 근무하다 2005년 퇴임한 남편 박씨는 “어릴 때 비인가 고등공민학교를 다니다 그마저 중퇴했었다. 공직생활을 하면서도 각종 서류의 학력 란을 채울 때마다 마음이 걸렸다”고 말했다. 그는 “가정형편이 힘들어 교육을 받을 수 없었음에도 내 잘못처럼 느껴졌는데, 이제 그 자책감에 벗어나게 됐다”고 말했다. 역사와 컴퓨터 과목은 문화관광해설사로 활동하는 데도 도움이 돼 좋아한다고 했다. 올해 고교 과정을 졸업하는 그는 대학에도 진학해 사회복지학을 공부하려고 한다.



 한문을 가르치는 김광복(49) 교사는 “하던 일도 정리하고 쉬려고들 하는 연세에 취미생활도 미룬 채 많은 시간과 돈을 들여 가며 공부하는 두 분의 마음 자세가 참 대단하다”고 칭찬했다. 김 교사는 “두 분이 어찌나 성실하고 인품이 훌륭한지 오히려 우리 교사들이 배우는 게 적지 않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