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주종합경기장 터에 백화점·호텔

전북 전주시 덕진동 종합경기장 자리에 롯데 백화점·호텔·영화관 등이 들어선다. 그 자리에 있는 야구장·육상경기장은 외곽으로 옮긴다.



민간사업자에 롯데쇼핑 선정
내년 초 공사 시작 2016년 완공

전주시는 종합경기장 이전사업 및 호텔 민간투자사업자로 롯데쇼핑(대표이사 신헌)을 선정했다고 25일 밝혔다. 1963년에 지은 전주종합경기장은 12만2000여㎡ 에 야구장·육상경기장 등이 들어서 있다. 건립한 지 약 50년이 지나 시설이 노후화해 5~6년 전부터 이전을 추진해 왔다.



 롯데쇼핑은 제안서를 통해 경기장 자리에 백화점과 쇼핑몰·영화관을 결합한 복합시설을 짓겠다는 계획을 제시했다. 복합시설의 규모는 지하 2층, 지상 8층, 건축 연 면적 약 23만㎡에 이른다. 또 300억원을 들여 200실 규모의 호텔을 건립한다. 호텔은 롯데가 20년 간 사용한 뒤 전주시에 무상으로 기부채납한다.



 롯데는 종합경기장을 개발하는 대가로 1000억원을 들여 육상경기장·야구장을 신축해 전주시에 기부채납한다.



야구장은 전주시 덕진구 장동 월드컵경기장 부근에 연면적 1만 300㎡ 규모로 건립한다. 좌석은 1만 2000석을 갖추지만, 프로야구단 유치를 대비해 2만5000석으로 증축이 가능하도록 설계한다. 육상경기장은 전주·완주 통합스포츠타운이 들어설 완주군 용진면에 짓는다.



 덕진동 종합경기장은 6만 2000㎡를 롯데가 맡아 개발한다. 나머지 6만㎡에는 전주시가 전시·컨벤션센터를 짓는다. 전체 면적 중 60~70%는 공원녹지로 조성할 계획이다.



 전주시와 롯데는 다음 달 사업 협약을 체결하고 연말까지 인·허가 행정절차와 용지보상을 마무리한다. 이르면 내년 초 공사를 시작해 2016년 완공한다는 목표다.



 송하진 전주시장은 “전주시내 중심부에 새로운 랜드마크를 만들고, 시민들의 휴식공간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