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외 악재에 흔들린 한국증시…코스피 2.2% 급락

[앵커]



우리 증시가 미국증시 하락을 비롯한 대외악재가 부각되면서 2% 넘게 급락했습니다.



백종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코스피는 어제(21일)에 비해 2.2%, 42포인트 떨어진 1847.39 로 장을 마쳤습니다.



지난 8일 이후 보름여만에 1850선이 다시 무너진 것입니다.



외국인과 기관이 대거 주식을 팔면서 대표 우량주인 삼성전자는 3.7% 내려 주당 120만원선이 깨졌습니다.



[곽중보/삼성증권 투자정보팀 책임연구위원 : 오늘 같은 경우 낙폭이 상대적으로 컸던 이유는 (최근) 쉬어가는 조정이 한번도 없었고, 외국인 선물 매도도 많이 나왔구요.]



국내증시는 쏟아지는 대외악재에 크게 흔들리는 취약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밤 사이 미국 뉴욕증시가 실업수당 신청자 등 지표악화로 2% 넘게 급락하자 장 초반부터 코스피는 어제에 비해 1.5% 넘게 떨어지며 시작했습니다.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가 씨티 등 글로벌 은행 15곳의 신용등급을 강등시켰다는 소식에 국내 금융주 주가도 덩달아 약 3% 급락했습니다.



오후가 되면서 코스피는 낙폭이 커져 장중 한 때 어제에 비해 45포인트 떨어진 1840 초반까지 후퇴하기도 했습니다.



전문가들은 미국 경기침체 가능성과 유럽 재정위기 우려가 높아지면서 당분간 우리증시가 조정장세를 보일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관련기사

코스피 41포인트 급락…외국인 닷새만에 '팔자'코스피 37포인트 급락…삼성전자 120만원 붕괴기대 컸는데 … 뜨뜻미지근한 버냉키한국증시 MSCI 선진지수 편입 또 불발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