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초원 한 가운데에 바다가?…'세계에서 가장 기이한 해변'





















[사진=데일리 메일]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 인터넷판은 21일 스페인 북부 야네스 근처에 있는 굴피유리 해변(Gulpiyuri Beach)을 '세계에서 가장 기이한 해변'으로 소개했다. 초원 한 가운데 있는 이 해변은 모래사장과 에메랄드 빛 바닷물, 파도 등 해변이 갖춰야 할 환경은 모두 갖췄다. 푸른 산은 덤이다.



초원 한가운데 있지만 굴피유리 해변은 엄연히 소금기 가득한 ‘바다’다. 이 바다는 서유럽 해안에 뻗어있는 북대서양의 비스케이만(Bay of Biscay)으로부터 바닷물이 흘러들어와 형성됐다. 바다와 연결된 절벽 아랫 부분이 오랜 기간 침식을 거듭하면서 초원으로 향하는 터널이 만들어졌고, 이 터널이 지표면과 닿으며 해변이 형성된 것이다.



굴피유리 해변은 지대가 낮은 곳에 있고 초원과 산으로 둘러싸여 있어 오랫동안 사람들이 존재를 모르고 있었다. 하지만 최근 여행자들 사이에 입소문이 나기 시작하면서 관광지가 됐다.



네티즌들은 “정말 신기하다”, “꼭 한 번 가보고 싶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