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PGA 매뉴라이프 파이낸셜 클래식 22일 개막

미국 LPGA 투어 매뉴라이프 파이낸셜 클래식이 22일(한국시간) 캐나다 그레이 사일로 골프장에서 막을 올린다. 올해 LPGA 투어에 새로 생긴 이 대회에는 총상금 약 15억원, 우승상금 약 2억2천만원이 걸려 있다.



올 시즌 크래프트 나비스코 챔피언십에서 챔피언에 오른 유선영(정관장)과 세계랭킹 3위 최나연(SK텔레콤), 유소연(한화), 김인경(하나금융그룹) 등 한국 자매들은 초대 챔피언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총출동 한다.



시즌 2번째 메이저 대회였던 웨그먼스 챔피언십에서 중국인 최초로 LPGA 챔피언이 된 펑샨샨(중국)도 시즌 2연승에 도전한다. 올 시즌 2승을 거머쥐며 가파른 상승세를 타고 있는 스테이시 루이스와 폴라 크리머, 크리스티 커(이상 미국),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 등이 한국 자매들의 강력한 라이벌로 꼽힌다.



세계랭킹 1위 청야니(대만)는 이 대회에 출전하지 않는다.



J골프가 대회 1,2라운드 경기를 22일 오전 1시부터, 3,4라운드 경기를 오전 4시부터 생중계 한다.



오세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