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살짝 삐져나온 코털, 무심코 뽑았다가…헉!





안철민 프라나이비인후과 원장이 지난 19일 JTBC '닥터의 승부'에서 코털 뽑기의 위험성을 지적했다.



코는 공기 중에 있는 이물을 걸러내고 찬 공기를 체온으로 바꾸는 역할을 한다. 때문에 코털이 없으면 면역과 체온조절에 이상이 생길 수 있다.



더 심각한 상황은 코털을 제거하다 죽을 수도 있다는 것. 안 원장은 "코에 있는 혈관들은 뇌로 직통해 코의 염증이 뇌염, 뇌막염을 유발할 수 있다. 심하면 죽음에 이를 수도 있어 코털은 가급적 손대지 않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다양한 분야의 의사들이 출연해 건강에 대한 궁금증을 해결하는 신개념 의학토크쇼 '닥터의 승부'는 매주 화요일 밤 11시 5분 JTBC에서 방송된다.



방송뉴스팀 조은미 기자 eunmi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