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그리스, 긴축 지지하는 연정 탄생

유로존과 세계 경제를 혼돈으로 몰아넣었던 그리스에 ‘친(親)구제금융’ 연립정부가 탄생했다. AFP통신은 20일 “그리스 2차 총선에서 승리한 중도우파 신민당과 제3당인 중도좌파 사회당, 6위를 한 군소 민주좌파당이 연정 구성에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17일 치러진 총선에서 신민당은 129석, 사회당은 33석, 민주좌파당은 17석을 각각 차지했다. 이들 정당은 긴축재정을 조건으로 한 유럽연합(EU) 등의 구제금융에 찬성하는 입장이다.



신민당·사회당·민주좌파당 합의 … 총리에 사마라스

 DPA통신은 “안도니스 사마라스 신민당 당수가 이날 오후 카롤로스 파풀리아스 대통령을 만나 연정 구성으로 의회 300석 가운데 179석의 안정 과반을 차지했다는 사실과 각 당의 각료 배분 원칙 등을 알렸다”며 “파풀리아스 대통령은 사마라스 당수를 새 총리로 지명했다”고 보도했다. 사마라스 당수는 곧바로 총리로 취임했다. 그리스는 5월 6일 조기 총선 이후 사실상 무정부 상태였다.



유지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