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영환 석방” 후진타오에 청원서



중국 당국에 구금된 북한 인권운동가 김영환(49·북한 민주화네트워크 연구위원·사진)씨 등 4명의 가족 대표가 20일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에게 석방 청원서를 보냈다. 김씨와 함께 구금된 강신삼(39)씨의 부인 김보연(39)씨와 최홍재 ‘김영환 석방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서울 효자동 중국대사관에 중국어로 된 청원서를 제출했다. 중국대사관에서 아무도 나오지 않자 김씨 등은 대사관 앞 우편함에 청원서를 투입했다. 최 대변인은 “중국 측에 보내는 청원서는 늘 이런 식으로 전달된다”고 말했다.

가족들 중국대사관에 제출



 가족들은 청원서에서 “김영환씨 등이 가족 면담도 허용되지 않은 채 84일째 구금상태에 있는 것이 너무나 안타깝다”며 “4월 말에 조사가 마무리된 만큼 조속히 가족의 품으로 돌려달라”는 내용을 담았다. 최 대변인은 “외교통상부로부터 중국 측이 김영환씨를 석방해 주기로 했다는 얘기는 듣지 못했지만 낙관적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철서신’의 저자로 1980년대 주사파 운동권의 본류였던 김영환씨는 90년대 중반 이후 전향해 북한 인권운동을 하다 지난 3월 중국 다롄에서 국가안전위해죄로 체포됐다.



  외교부 고위 관계자는 “한·중 사이엔 정치적으로 이 문제를 해결한다는 큰 틀의 공감대는 형성돼 있다”며 “그러나 석방 시기와 형식은 현 단계로선 가늠할 수 없다”고 말했다. 주중 대사관 관계자도 “지난 11일 2차 영사면담이 이뤄진 후에도 양국 간 대화 채널은 유지되고 있고 분위기도 나쁘지 않다” 고 말했다.



 다른 외교부 관계자는 “중국 측은 일단 김영환씨를 주범으로, 나머지 3명을 종범으로 분류한 것 같다”며 “김씨의 경우 일단 재판을 받고 어느 정도 복역한 뒤 석방된 천기원 목사 케이스와 비슷하게 처리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두리하나 선교회 소속의 천씨는 2001년 12월 중국·몽골 국경에서 탈북자 지원 활동을 하다 국경수비대에 국가안전위해죄로 체포돼 1심에서 12년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그러다 2심에서 ‘타인밀입국방조죄’로 죄목이 변경돼 벌금형과 함께 체포 8개월 만에 추방 형식으로 석방됐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