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활강경기장 원안대로 가리왕산에

2018년 평창 겨울올림픽이 복병을 만났다. 환경 문제다. 올림픽인 만큼 특별 대우가 필요하다는 쪽과 올림픽이 만사는 아니라는 쪽의 충돌 가능성이 커졌다. 갈등이 격해지면 유치 과정에서 친환경을 앞세웠던 평창 올림픽의 이미지 타격도 불가피하다.



산림청 대체지 못 찾아
보호구역 해제, 이달 용역 착수
환경단체 “법·원칙 어겨” 반발

 갈등의 진원지는 스키 활강 경기장이다. 산림 훼손 우려에 따라 활강 경기장 대체지를 찾아온 산림청은 20일 예정대로 경기장을 가리왕산 중봉(강원도 평창)에 지을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김현식 산림청 산림보호국장은 “민관 합동 위원회를 구성해 가리왕산을 대체할 후보지를 물색했으나 적합한 곳을 찾지 못했다”고 밝혔다. 대체지로 거론된 두위봉·만항재·상원산 등은 경사가 완만하고 부대시설 부지 확보가 어려워 경기장으로 쓰기에 부적합하거나 가리왕산과 마찬가지로 산림 훼손이 불가피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산림청은 가리왕산에 경기장을 만들 수 있도록 이 일대를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에서 해제할 계획이다. 강원도도 이달 중 설계용역업자를 선정하기 위한 기술제안서 평가에 착수하는 등 본격적으로 경기장 건설을 시작한다. 김 국장은 “이번 조사에서 가리왕산에서도 상당한 산림 훼손을 해야 경기장을 건립할 수 있다는 점을 확인한 만큼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산림청은 환경단체·학계 등으로 구성된 환경자문위원회를 만들고, 환경 단체와 공동 환경영향평가를 하는 방안도 추진할 예정이다.



 가리왕산은 산마늘·노랑무늬붓꽃 등 멸종위기 식물이 자생하는 등 생태적 가치가 높아 산림청이 2008년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으로 지정한 곳이다. 이곳에 활강 경기장을 만들 경우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 92ha 정도가 편입된다.



 가리왕산 경기장 건립을 반대해 온 환경단체는 반발하고 나섰다. ‘가리왕산 보전과 환경 동계올림픽 실현을 위한 대책위원회’는 “생태적 가치가 있는 산이라면 보존하는 게 산림청 역할인데 산림청이 이를 방기했다”고 비판했다. 생태환경에 변화가 있어야만 보호구역을 해제할 수 있는데 올림픽이란 이유만으로 법과 원칙을 어기고 있다는 주장이다. 산림청도 변명이 옹색한 부분이다. 김경준 대책위 집행위원은 “지금까지는 산림청의 대체지 물색을 지켜봐 왔지만 앞으로는 개발예정지에서 농성을 하는 등 여러 각도의 반대 활동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책위는 25일 구체적인 입장과 향후 활동계획을 정할 방침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