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자 때문에…' 야구감독, 조폭에 15억 뜯겨

하라 감독
일본의 프로야구 구단 ‘요미우리 자이언츠’의 하라 다쓰노리(53) 감독이 여성 문제로 경질 위기에 놓였다.



주간지 폭로로 경질 위기

 주간지 슈칸분슌은 21일자 최신호에서 “하라 감독이 2006년 폭력단원에 여성 문제로 협박을 당해 1억 엔(약 15억원)을 건냈다”고 보도했다. 하라 감독과 요미우리 구단 측은 20일 “1억 엔을 건낸 건 사실이나 돈을 받은 상대가 조직폭력배는 아니다”라며 명예훼손 혐의로 주간지를 고소했다.



기사에 따르면 2006년 8월 ‘프로야구 관계자’라고 밝힌 두 명의 남성이 하라 감독을 만나 “당신이 1988년(당시는 선수) 관계를 맺은 여성의 일기를 갖고 있다”며 복사본을 보이며 돈을 요구했다고 한다. 당시 1억 엔을 건넨 하라는 경찰과 구단에 이같은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



 이후 2009년 4월 돈을 받은 두 명 중 한 명이 속해 있던 조직폭력단의 두목이 구단 측에 “일기장을 돌려달라”고 요구했다. 구단은 그때서야 사실관계를 파악했고, 그 두목은 같은 해 12월 구단 관계자를 협박해 구속됐다. 하라 감독은 이날 사과문에서 “2009년 다시 같은 건으로 문제가 됐을 때 처에게도 사실을 털어놨다”며 “내 부덕의 소치이며 경솔한 짓을 했다”고 사과했다. 여성의 일기에는 하라 감독 외에 요미우리 구단의 다른 선수 2명(이후 코치)의 이름도 거론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요미우리 그룹은 잇따른 요미우리 구단 관련 비리폭로 기사가 지난해 말 그룹 1인자인 와타나베 쓰네오(86) 회장에 의해 회사를 쫓겨난 기요타케 히데토시(63) 전 구단대표에 의한 것으로 보고 이날 하라 감독 명의로 된 ‘기요타케씨에게’란 제목의 경고 편지를 발표했다.



 기요타케 전 구단대표는 한때 와타나베 회장의 최측근으로 불렸던 인물이다. 지난해 말 “와타나베 회장은 부당한 독재자”라며 ‘내부 쿠데타’를 일으켰다 실패했다. 이후 “요미우리 구단이 과거 부정한 방법으로 신인선수를 스카우트했다”는 내용의 기사가 경쟁지인 아사히신문을 통해 폭로되자 와타나베 회장은 “시궁창 쥐인지 도둑 고양이인지 모르겠다”며 기요타케 전 대표를 정보원으로 지목했다.



 일본 언론들은 20일 “복장 하나까지 처신에 엄격한 요미우리 구단의 기준으로 보면 하라 감독이 해임되는 게 맞다”며 “하지만 와타나베 회장의 자존심이 걸린 문제라 하라는 당분간 그만두고 싶어도 그만두지 못 할 것”으로 내다봤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