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하철 5호선 서울 상일동~하남 검단산 연장

서울과 하남시를 잇는 지하철 5호선 연장노선 최종안이 나왔다. 개통은 2018년 예정이다. 경기도는 20일 하남 복선전철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용역을 마치고 서울 강동구 상일동에서 하남시 검단산을 잇는 7.8㎞의 최종 노선안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정차역은 5곳이다. 상일동에서 출발해 강일 2·3지구 경계지점과 미사지구(종합운동장 부근), 풍산지구(이마트 부근), 신장초교~하남시청 사이, 창우초교 주변에서 각각 정차한다.



정차역 5곳 … 최종안 7.8㎞ 확정

 당초 5호선 연장선은 강일1지구를 통과할 예정이었으나 지역 민원 때문에 강일 1지구를 우회하는 것으로 변경됐다. 대신 미사지구를 직선으로 관통한 뒤 미사리 조정경기장에서 지구 경계를 따라 우회토록 했다. 미사지구의 정차역은 중심상업지구에 들어선다. 이후 풍산지구까지 노선은 직선화됐다.



 최종안은 개발이 예정돼 있는 신장동 현안사업지구와 대형 복합쇼핑몰인 하남유니온스퀘어의 이용객을 감안해 결정됐다. 사업비는 국비와 도·시비를 포함해 1조932억원이 투입된다. 기본계획은 10월 확정되며 시운전 기간을 포함해 2018년 개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경기도 철도과 관계자는 “노선을 가능한 한 직선화해 공사비를 줄이고 이용 수요를 극대화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고 말했다. 경기도는 21일 강일주민센터와 하남시청에서 주민설명회를 갖고 사업 추진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유길용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