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북공정에 맞서는 이 작은 책



동북아 평화교육 자료집


경기교육청 교육 자료집 발간
교사 20명이 60여 개 문헌 참고
간도 영유권 등 역사 왜곡 반박
중·고교에 배포 보조자료 활용

경기도교육청이 최근 중국의 동북공정과 역사왜곡을 반박하는 교육 자료집을 발간했다. 정식 교과서는 아니지만 교육청 차원에서 동북공정에 대응하는 교재를 만든 것은 전국에서 처음이다. 이달 초부터 일선 중·고교에 배포하기 시작한 이 자료는 역사 수업과 특별활동시간 보조자료로 활용된다.



 20일 교육청에 따르면 자료집의 이름은 ‘동북아 평화교육 자료집’이다. 자료집 집필에는 20여 명의 역사 교사들이 참여했다. 동북아역사재단을 비롯한 민간학회와 역사학자들이 펴낸 논문 등 60여 가지가 넘는 문헌을 참고로 했다. 140쪽 분량의 자료집은 우리나라 역사에 대한 중국의 왜곡된 주장과 그에 대한 반박으로 꾸며졌다. 국내 역사교과서에서는 간단히 언급했거나 생략한 내용들을 자세히 담았다.



 

예를 들어 ‘발해는 말갈족의 나라로 당나라 역사의 일부’라는 중국 주장에 대해 ‘발해는 스스로 고려국이란 호칭을 사용했으며 신라와 더불어 남북국시대를 이룬 한국사의 일부’라고 반박한다. 또 학생들의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토론, UCC 제작, 동아리 학습 등 각각의 주제마다 다양한 참여학습 매뉴얼도 첨가했다. 교육청 관계자는 “학생 스스로 역사왜곡에 대한 반박 논리를 찾아 이해하도록 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고 설명했다.



 자료집은 동북공정에 대해 한반도 통일에 대비해 재중교포(조선족)의 독립 시도를 차단하고, 통일 후 영토 논쟁을 미리 봉쇄하기 위한 의도가 숨어 있다고 규정했다. 또 북한이 붕괴될 경우 북한 영토의 영유권 주장을 위한 의도도 들어 있다고 분석했다. ‘고려는 고구려가 아닌 신라를 계승한 국가’라는 중국 측 주장이 동북공정의 의도를 적나라하게 보여준다는 것이다.



 간도 지역의 영유권 다툼에 대해서도 ‘1902년 조선이 간도 사찰사를 파견해 자국 영토임을 분명히 했지만 을사조약 체결 이후 일본이 자국 이익을 위해 청에 내어준 것’이라고 반박했다. 1909년 청·일 간 간도협약이 체결되기 전까지 간도를 조선의 영토로 표기한 여러 서양 고지도들을 근거로 제시했다.



 도교육청 이정임 장학사는 “중국의 역사왜곡에 맞서 동북아시아의 역사를 사실 그대로 가르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해 자료집을 만들었다”며 “동북아의 평화는 올바른 역사인식에서 출발한다는 점을 가르치자는 의미”라고 말했다. 도교육청은 2000부를 제작해 학교별로 2권씩 나눠 주고 있다.



유길용 기자



◆동북공정=정식 명칭은 ‘동북변강역사여현상계열연구공정’. 2001년 계획돼 동북3성(지린성·랴오닝성·헤이룽장성)의 역사와 지리, 민족 연구를 포괄하는 중국의 국가적 사업이다. 동북3성 일대의 모든 민족과 역사를 중국에 편입시키려는 시도로 고조선과 고구려, 발해 등 한강 이북의 우리나라 고대 역사가 여기에 포함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