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女기자 "이 버섯은 살코기처럼…" 덥석 '민망'

사진=유튜브 캡처
 

중국 서부 시안의 한 방송국 여기자가 '희귀 버섯'이라고 보도했던 물체의 정체가 남성용 성기구인 것이 밝혀져 사과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고 미국 ABC방송이 19일 보도했다.



중국 시안방송국은 최근 시안 류쿤부 마을 사람들로부터 희귀 버섯을 발견했다는 제보를 받았다. 방송국은 탐사보도 프로그램에 관련 뉴스를 내보내기로 하고 젊은 여기자 예윤펭을 류쿤부에 보냈다. 예 기자는 마을 사람들로부터 100m 깊이의 우물을 파는 공사를 하던 중 '희귀 버섯'을 발견했다는 말을 들었다. 예 기자는 지난 17일 이 내용을 방송했다.



방송에서 기자는 이 물체를 보며 "입과 같이 생긴 것을 볼 수 있다. 그리고 다른 쪽에 반대편과 연결된 구멍이 있다. 이 물체는 아주 부드럽다. 마치 살코기를 만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이것은 약용으로 쓰는 희귀한 타이수이 버섯"이라며 "이 버섯은 자라는데 특수한 환경이 필요하다"라고 했다. 또 "이 버섯은 지하에서 자라기 때문에 매우 희귀하다"며 "불로장생을 꿈꾸던 진시황제가 이 버섯을 구하려고 노력했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는 말까지 했다.



그러나 방송을 본 시청자들이 방송사에 전화해 "방송에서 소개한 '희귀 버섯'은 남성용 성기구"라고 제보했다. 방송국은 뒤늦게 잘못을 깨닫고 지난 18일 중국 블로그 웹사이트인 시나 웨이보에 사과문을 올렸다. 사과문은 "어제 밤 우리 프로그램은 모든 이들을 웃음거리로 만들었다. 우리 기자는 매우 어렸고 보호가 필요하다. 불편하고 잘못된 보도에 사과한다"고 썼다.



예 기자의 보도는 유튜브를 통해 전세계로 퍼졌다. 수백만 명이 이를 시청했다. 누리꾼들은 "어떻게 실리콘과 버섯의 차이를 모를 수 있을까?", "전혀 버섯처럼 보이지 않는데 이 사람들은 조사를 하지 않은 것일까?"라며 의아해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