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대 여성 투표 안해 졌다더니…" 실제 투표율 보니

지난 4ㆍ11총선에서 SNS 폭풍은 ‘미풍’에 불과했다는 통계가 나왔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9일 ‘19대 총선 투표율 결과 분석’를 발표했다. 선관위의 자료에 따르면 이번 총선 투표에서 가장 높은 투표율을 보인 구간은 60세 이상으로 투표율이 68.6%이었다. 2위는 50대로 62.4%를 기록했고, 이어 40대 52.6%, 30대 후반(35~39세) 49.1%, 19세 47.2%, 20대 전반(20~24세) 45.4%, 30대 전반(30~34세) 41.8% 순이었으며 20대 후반은 37.9%로 가장 낮은 투표율을 보였다. 첫 선거권을 얻은 19세를 포함, 2040 연령대는 평균 투표율 54.3%에 미치지 못했다.



성별로는 남성이 55.7%, 여성이 53.1%로 남성이 여성보다 2.6%포인트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과 연령대를 모두 종합한 결과 60세 이상 남성의 투표율이 76.4%로 가장 높았고 20대 후반 남성이 36.4%로 가장 낮았다. 19세, 20대 전반, 40대, 50대, 60세 이상에서는 남성 투표율이, 20대 후반과 30대의 경우 여성 투표율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18대 총선과 비교하면 20대 전반의 여성(24.1%→40.4%)과 19세 여성(27.3%→43.4%)의 투표율이 가장 크게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전국 17개 시ㆍ도에서 모두 18대 총선 때 보다 투표율이 오른 가운데 세종특별자치시가 59.2%로 가장 높은 투표율을 보였으며 인천은 51.4%로 가장 낮았다. 서울ㆍ부산 등 8개 대도시 투표율은 54.3%, 9개 도 지역은 54.2%였다.



이번 분석은 전국 1만3470개 투표구 중 1410개 투표구의 선거인 413만2112명(전체 선거인수의 10.3%)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실제 투표율(54.3%)과 표본조사투표율(54.4%)과의 차이는 0.1%포인트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