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S, 자체 제작한 태블릿PC '서피스' 공개



마이크로소프트(MS)가 애플의 태블릿 PC 아이패드와 경쟁할 ‘서피스(Surface)‘를 선보였다.



스티브 발머 MS 최고경영자(CEO)는 18일(현지 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할리우드에 있는 밀크 스튜디오에서 서피스를 공개했다. 이 태블릿 PC에는 ’킥스탠드(Kickstand)라는 받침다리가 있어 세워놓을 수 있다. 전용 액세서리인 ‘터치커버’를 노트북처럼 펼쳐 키보드로도 활용할 수 있다. ‘터치커버’는 ‘서피스’를 휴대하고 다닐 때 화면 위로 덮어 액정을 보호할 수 있으며 안쪽에는 멀티 터치를 지원하는 키보드가 내장돼 있다.



‘서피스’는 윈도RT용과 윈도8용, 두 가지로 출시됐다. 윈도RT용은 10.6인치 HD디스플레이에 두께 9.33mm, 676g이다. 애플의 뉴아이패드(9.5인치)보다 큰 10.6인치 HD디스플레이를 채택했지만 두께나 무게는 아이패드와 비슷한 수준이다.



마이크로SD카드, USB2.0, 마이크로 HD비디오, 2x2MIMO안테나가 내장돼 있다. 32GB와 64GB 중 선택할 수 있다.



윈도8로 구동되는 ‘서피스’는 10.6인치에 두께가 13.5mm, 903g으로 조금 더 무거워졌다. 64GB와 128GB 중에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발머 CEO는 “윈도8을 그에 맞는 혁신적인 하드웨어 제품에 장착한 것”이라며 MS가 ‘서피스’를 자체 제작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소프트웨어 제작회사인 MS가 직접 PC를 만든것은 유래 없는 일이기 때문이다.



MS의 ‘서피스’ 출시 날짜는 정해지지 않았지만 올해 9~10월이면 시판될 것으로 예상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