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세 며느리 엉덩이 다독인 시아버지 입건

20대 며느리의 엉덩이를 다독인 40대 시아버지가 성추행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19일 며느리의 신체를 만진 A(48)씨를 강제추행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 아들 부부와 함께 살고 있는 A씨는 지난 18일 오후 7시쯤 광주 서구 광천동 자택에서 집안일을 하고 있던 며느리 B(20)씨의 엉덩이를 만진 혐의를 받고 있다. 남편과 상의 끝에 경찰서를 찾은 B씨는 조사에서 "설거지를 하고 있는데 시아버지가 불쾌한 손길로 엉덩이를 만졌다"고 진술했다.



이에 대해 A씨는 "며느리가 고생하는 것 같아 엉덩이를 가볍게 다독였을 뿐 성추행 의도가 없었다"고 해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