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伊 보누치가 골 넣은 발로텔리 입 틀어막은 이유는?

[사진=KBS JOY 중계 캡처]


‘악동’ 마리오 발로텔리(이탈리아)의 골 세리머니가 팀 동료에 의해 저지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발로텔리는 19일(한국 시간) 포즈난 시립 경기장에서 열린 아일랜드와 유로 2012 C조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후반 29분 교체 투입됐다. 경기 종료 직전인 후반 45분 쐐기골을 터트리며 팀의 2-0 승리를 이끌었다. 이탈리아는 조별리그에서 1승 2무를 기록해 스페인에 0-1로 패한 크로아티아를 따돌리고 8강에 올랐다.



하지만 이날 발로텔리는 골을 넣고도 기뻐하지 않았다. 대신 손을 돌리며 입을 열었다. 뭔가 말 하려는 순간 그를 향해 달려왔던 수비수 레어나르도 보누치가 황급하게 입을 틀어막았다.



보누치는 아일랜드와의 경기를 마친 뒤 ‘풋볼 이탈리아’와 인터뷰에서 그 이유를 밝혔다. 그는 “발로텔리는 골을 넣고 영어로 뭐라고 말하기 시작했다. 사실 그게 무슨 말이었는지는 나도 잘 모른다”고 밝혔다. 돌발행동을 일삼는 발로텔리를 우려해 미리 그의 입을 막았다는 얘기다. 보누치는 이어 “유감스럽게도 발로텔리는 매우 본능적으로 행동하지만 그게 곧 그의 장점”이라며 “그런 개성이 없었더라면 이러한 멋진 골도 넣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발로텔리는 가나 이민자 2세다. 이탈리아 대표팀에서 단 두명 뿐인 흑인선수 중 한 명이다. 그는 이번 대회를 앞두고 “인종차별을 당하면 집으로 돌아갈 것이다. 누군가 나에게 바나나를 던지면 죽여 버리고 감옥에 가겠다”는 과격한 발언을 하기도 했다. 그러나 15일 크로아티아와 이탈리아 전이 열린 폴란드 그단스크 경기장에는 바나나가 던져졌다.



유럽축구연맹(UEFA)은 16일 “300여 명의 크로아티아 팬들이 발로텔리에게 인종 차별적 야유를 보낸 것으로 보인다. 사진 자료와 경기장 내 CCTV를 통해 진상조사를 하고, 인종 차별 행위가 밝혀질 경우 크로아티아 축구협회에 강한 징계를 내리겠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