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Y 재테크 정보

‘한 치 앞도 내다볼 수 없다’는 말이 있다. 언제든 불의의 사고가 닥칠 수 있다는 것이다. 더욱이 생계를 책임지고 있는 가장이 불시에 사망하기라도 한다면 남은 가족의 삶은 막막하게 된다. 종신보험이라도 들어놓았으면 다행인데 이 때 일시금으로 받는 거액의 사망보험금을 제대로 관리하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니다.



매달 유가족에 생활비 지급하는 ‘교보프리미어종신보험’

사망보험금을 일시금으로 지급하는 기존 종신보험의 틀을 깬 상품이 있어 주목된다. 사망보험금 외에도 남은 가족이 살아가는데 필요한 생활자금을 매달 지급하는 교보생명 ‘교보프리미어종신보험’이 바로 그것이다.



이 보험은 가장의 월 소득처럼, 매월 꾸준한 소득을 제공하는 종신보험이다. 가장이 유고한 경우에도 가족의 생활수준을 유지할 수 있도록 설계 됐다. 생활비·교육비와 같은 고정적인 지출이 큰 가정이나, 전문직·고액 연봉자처럼 가장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가정에 특히 유용한 상품이다. 또 시중 금리에 연동되는 금리연동형 종신보험으로, 안정적으로 사망 후 보장을 받고자 하는 사람에게 적합하다.



만일 가입할 때 정한 은퇴나이 이전에 가입자가 사망할 경우, 기본사망보험금(보험가입금액의 50%)에 추가로 보험가입금액의 1%또 는 2%를 ‘가족생활자금’으로 은퇴나이까지 매월 가족에게 지급해 준다. 1% 지급형의 은퇴나이는 55세, 60세, 65세, 70세, 75세, 80세 중에서, 2% 지급형은 55세, 60세, 65세 중 본인과 가정의 상황에 맞게 선택할 수 있다.



예를 들어 40세의 가장이 가입금액 1억원, 가족생활자금 1% 지급형, 은퇴시점 65세로 가입했다고 하자. 이 남자가 50세에 사망할 경우, 유가족들은 일시금으로 사망보험금 5000만원을 받는다. 또 매월 100만원씩, 1억 8000만원을 65세가 되는 해까지 받게 된다. 총 2억3000만원을 받게 되는 셈이다.



게다가 이 보험은 가입자의 상황에 따라 변용이 가능한 장점을 가지고 있다. 가장의 경제활동 기간에는 사망보장을 받다가, 은퇴 후에는 적립금을 연금으로 전환해 노후생활자금으로 활용할 수도 있는 것이다. 또한 본인과 배우자, 3명의 자녀를 포함한 총 5명까지 보험 하나로 온 가족 보장설계가 가능한 것도 장점이다. 특약을 통해 CI(중대한질병), 재해, 입원, 실손의료비를 보장받는 것도 가능하다.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을 때는 보험료를 추가 납입할 수 있고, 갑자기 목돈이 필요할 때는 자금을 중도에 인출할 수도 있다. 주계약을 1억원 이상으로 가입할 경우, 가입금액에 따라 2.5%에서 최고 6%까지 보험료 할인 혜택도 있다. 만 15세부터 최고 70세까지 가입 가능하다.

▶ 문의=1588-1001





<김록환 기자 rokan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