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산관리 노하우 7월 시행하는 개인형퇴직연금제도

한 직장인이 노후 대비를 위한 개인형퇴직연금제도(IRP)에 대해 상담을 받고 있다.




이직할 때마다 퇴직금 쌓고, 퇴직소득세 미뤄 재투자 효과

인생 100세 시대가 사회적 화두로 자리한지 오래다. 더 길어진 노후를 다양한 방법으로 대비하는 사람들도 늘고 있다. 특히 이 중 다음 달 26일부터 시행되는 개인형퇴직연금제도(IRP, Individual Retirement Pension)는 근로자 은퇴자산 관리의 주역으로 떠오르고 있다. IRP란 무엇이며, 어떻게 준비해야 할까.



개정된 근로자퇴직급여보장법이 다음 달 26일부터 시행됨에 따라 기존 개인퇴직계좌(IRA)가 개인형퇴직연금제도(IRP)로 확대 운용된다. IRP는 근로자가 이직하거나 일찍 퇴직했을 때 퇴직금을 바로 사용하지 않고 은퇴할 때까지 이를 보관·운용할 수 있도록 한 퇴직 전용 계좌다. 이전 IRA는 퇴직한 직장인들만 개설할 수 있었지만 IRP는 이직·퇴직한 근로자, 기존 DB(확정급여)·DC(확정기여)형 가입자, 자영업자들도 가입할 수 있다. 기존 IRA제도에서 혜택을 받지 못했던 사람들이 대거 가입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제까지 퇴직연금을 받으려는 직장인들은 DB형이나 DC형 연금에 가입했다. 퇴직후에는 선택적으로 IRA에 가입했다. DB형연금가입자는 여유가 있더라도 추가로 부담금을 늘릴 수도 없었다.



IRP 제도가 시행되면 DB형, DC형 가입자는 퇴직하는 경우, 반드시 IRP계좌로 퇴직 급여를 이전해야 한다. 또 자신이 부담금을 추가 납입할 수도 있다. 이로써 이직자도 이전 회사에서 받은 퇴직 자금을 안전하게 운용하다 노후에 연금으로 수령 할 수 있게 됐고, 경제적 여유가 있는 이들은 추가로 자금을 넣어 보다 넉넉한 퇴직 자금을 확보하는 것이 가능해졌다. 가입 기간이 따로 정해져 있지 않아 중도 해지를 해도 불이익이 없다. 한마디로 IRP은 기존 IRA를 바탕으로 장점은 살리고, 부족한 점은 더욱 보완한 제도라 할 수 있다. 개정법 시행 시점에 맞춰 금융기관에서도 IRP계좌 개설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IRP계좌에는 여러 세제 혜택도 있다. 먼저 과세이연의 혜택이다. 퇴직금(퇴직연금)이 IRP에 이전되면, 해지 시점까지 퇴직소득의 세금납부를 이연할 수 있다. 퇴직소득세를 재투자하는 효과가 나는 셈이다. 일시금 수령의 경우에도 상대적으로 낮은 세율의 퇴직소득세가 과세되고, 55세 이후 연금으로 수령하면 연금소득세를 적용 받을 수도 있다. 소득 공제 혜택도 있다. IRP를 활용하면 1년에 연간 400만원까지(개인연금합산) 주어지는 소득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평생 직장 개념이 줄어드는 때에 IRP는 자신만의 ‘노후 대비 안전 금고’ 역할을 할 수 있다. 요즘은 10년 혹은 5년 정도 짧게 근무하고 이직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 때 손에 쥐는 퇴직금은 많지 않다. 하지만 퇴직 할 때마다 받는 자금을 IRP를 통해 차곡차곡 모아둔다면 실제 은퇴 시점에서는 상당한 수준의 자금을 만질 수 있게 된다. 이직 때마다 받는 퇴직금을 괜스레 낭비하는 불상사도 막을 수 있다.



한편 이런 추세에 맞춰 증권가는 은퇴 설계와 금융자산관리를 한 번에 제공하는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한국투자증권은 개인고 객그룹 산하의 WM(자산관리) 사업본부에 은퇴컨설팅 팀을 운영하고 있다. 은퇴자산관리에 대한 교육도 하고 효과적인 투자전략도 제시하는 등 실질적인 서비스를 제공한다. 120개에 달하는 지점에도 은퇴자산 컨설턴트들이 배치돼 있으며, 개인별 은퇴설계와 자산운용 상담과 같은 서비스를 해주는 ‘맞춤형 은퇴설계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연금저축 전환용 펀드와 월지급식펀드처럼 고객별 투자성향과 은퇴자산 운용 목적에 맞는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이 외에도 은퇴설계 고객이 되면 노후생활에 중요한 의료 부가서비스도 누릴 수 있다. 이 회사 관계자는 “전문의료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건강검진을 비롯, 안과·치과·피부과·비뇨기과·성형외과에서 받을 수 있는 다양한 의료 서비스가 제공된다”며 “건강관리를 위한 스포츠용품·건강식품 할인서비스, 레저생활(여행·영화·숙박) 부가서비스도 이용할만 하다”고 전했다.



<김록환 기자 rokany@joongang.co.kr/사진=김경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