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오 “분단국가 여성 리더십 아직 일러”

새누리당 이재오 의원이 18일 “나라가 통일돼 평화로워진 뒤면 몰라도 아직은 (분단국가인 한국에서) 여성 리더십은 시기가 이르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이날 외신기자클럽 초청 회견에서 구로다 가쓰히로(黑田勝弘) 일본 산케이신문 서울지국장이 ‘정치 발전을 위한 새로운 리더십으로 여성 리더십을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묻자 “분단 현실을 체험하지 않고 국방을 경험하지 않은 상태에서 단순히 여성이란 이유로 리더십을 가지기엔 어려움이 있다”며 이같이 답했다.



박근혜 정면 겨냥해 파장
“여성차별 발언” 당내 반발

 그는 “우리는 분단국가이고 지금 북한은 3대 세습을 통해 김정은이란 호전적인 젊은 지도자가 통치하고 있다. 우리 현실에선 아직 국방을 책임지는 리더십을 가져야 한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흔히 여성적 리더십이라는 부드러움과 섬세함의 리더십은 나의 ‘인간적 리더십’‘사람 향기나는 리더십’에 포함돼 있다. 여성만이 가진 리더십을 말하는 건 아직 이르다”고 말했다.



 이 의원의 ‘여성 리더십 시기상조’ 발언은 유력 대선 주자 가운데 유일한 여성 주자인 박근혜 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을 정면 겨냥한 셈이어서 당내 파장을 불러일으켰다. 박근혜계 윤상현 의원은 “남녀 성별의 차이를 근거로 리더십을 평가하는 것은 전근대적 발상이고, 평소 ‘박근혜 흔들기’에 몰두하다 보니 그런 여성차별적 발언이 나오는 것”이라며 “당내 유력 주자에 대한 흠집 내기를 중단하고 사나이답게 정정당당하게 경선에 임하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종북 논란에 대해 “종북이라는 가치는 용납될 수 없고 헌정질서를 파괴하는 행위로 나타난다면 사법적 제재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