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험계약 3개월 안에 취소 가능

앞으로 보험사로부터 보험약관에 대해 제대로 설명을 듣지 못한 보험 가입자들은 가입 후 3개월 안에는 보험계약을 취소할 수 있게 된다.



약관 설명 제대로 못 들은 경우
개정안 이르면 내년 초 시행

 법무부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상법 개정안을 15일 입법예고했다고 18일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보험사가 보험약관의 교부 및 명시의무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았을 경우 보험가입자는 보험증권을 받은 날로부터 3개월이 지나지 않았다면 보험계약 취소가 가능하다. 지금까지는 약관을 제대로 설명받지 못했더라도 보험가입 후 1개월이 지나면 계약을 취소할 수 없었다.



 보험가입자가 보험금 청구권을 행사할 수 있는 기간도 늘어난다. 개정안은 현재 2년인 보험금 청구권과 보험료 또는 적립금 반환 청구권 소멸시효를 3년으로 늘렸다. 개정안은 또 ‘15세 미만자, 심신상실·박약자의 사망을 보험사고로 하는 계약은 무효로 한다’는 현행 생명보험 가입조항을 변경해 심신박약자라도 의사능력이 있거나 취업을 해 생계를 유지하고 있는 경우 생명보험에 가입할 수 있도록 했다. 법무부는 이르면 내년 초 개정안을 시행할 예정이지만 일부 조항에 대한 보험업계의 반발이 예상돼 실제 시행 여부 및 시기는 미지수다.



이유정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