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CNC 거래업체 5곳 압수수색

이석기 의원(左), 장만채 교육감(右)
통합진보당 이석기(50·비례대표) 의원의 선거 홍보비 부당 청구 사기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18일 이 의원이 대주주로 있는 CNC(씨엔커뮤니케이션즈·이 의원이 실질적 오너인 회사)의 거래업체 5곳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또 CNC와 공모해 선거비용 1억4000만원을 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보전받은 의혹이 있는 장만채(54·뇌물죄로 기소돼 보석 석방) 전남도교육감도 이날 피내사자 신분으로 소환조사했다.



선거 홍보비 사기 의혹
CNC와 선거비 부풀린 혐의
장만채 교육감 소환 조사

 광주지검 순천지청은 이날 오후 검사와 수사관 20여 명을 동원해 경기도 수원, 고양 등 수도권에 있는 CNC 거래업체 5곳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였다. 지난 14일 이 의원이 설립한 CNC와 사회동향연구소(여론조사업체) 등의 서울 여의도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지 나흘 만이다.



 이날 압수수색 대상 업체들은 CNC로부터 하청을 받아 인쇄물을 만들거나 현수막을 제작하는 회사다. 검찰은 압수수색에서 CNC와의 거래내역이 담긴 회계장부와 계약서, 전산자료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순천지청 관계자는 “수사 단계상 필요해 법원으로부터 영장을 발부받아 압수수색에 나선 것”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지난 주말부터 1차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압수물 분석작업을 벌이고 있다. 대검 중수부 첨단범죄수사과 회계분석팀 소속 공인회계사 2명도 여기에 투입했다.



 검찰은 CNC의 선거 관련 자료를 바탕으로 2010년 주요 선거에서 CNC와 선거기획·홍보 업무계약을 맺은 후보자 전원에 대한 확인작업을 벌이고 있다. 대검 공안부 관계자는 “압수물 분석 및 계좌추적 결과에 따라 2010년 선거에서 CNC와 계약한 후보자 전반으로 수사를 확대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검찰은 장 교육감을 상대로 2010년 선거 때의 선거 홍보비 견적서가 허위임을 사전에 알고 있었는지를 집중 추궁했다. 또 당시 CNC의 대표였던 이 의원과 사전에 공모했는지도 조사했다. 장 교육감은 검찰에서 “CNC와 공모해 선거자금을 부풀렸다는 의혹은 사실이 아니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같은 혐의를 받고 있는 장휘국 광주시교육감을 조만간 불러 조사한 뒤 이 의원도 소환조사키로 했다. 민영선 순천지청 차장은 “장 교육감을 불러 CNC와 장 교육감 간 연결고리를 파악하고 있다”며 “장 교육감이 허위 견적서임을 알고도 돈을 지급했다면 공모 혐의가 성립된다”고 말했다.



이동현 기자, 순천=최경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