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가지 술로, 1차만, 오후 9시 전에 끝내요

제주도는 18일부터 공무원을 대상으로 1가지 술로 1차만 마시고, 오후 9시 이전에 술자리를 끝내는 ‘119 음주문화 개선 캠페인’을 벌인다. 2006년 7월 이후 2010년까지 음주운전을 하다 걸린 공무원이 연간 532명에 이르는 등 잘못된 음주문화가 확산돼 공직사회에 나쁜 영향을 미치고 생산성을 떨어뜨리고 있기 때문이다.



제주 공무원 ‘119 음주문화’ 운동

문원일 제주도 총무과장은 “우리 지역은 음주에 대한 인식이 다른 지역보다 너그러운 편인데, 잘못된 음주문화를 바꾸기 위해 공무원부터 솔선수범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제주도는 ▶폭탄주 마시지 않기 ▶2차 술자리 가지 않기 ▶오후 9시 이후에 술 마시지 않기 등에 대해 제주도노동조합·여성공직자회와 함께 연중 계도 및 감시 활동을 한다.



매일 오후 9시쯤에는 전 공무원의 휴대전화에 ‘지금도 술자리에 앉아 계십니까?’라는 문자 메시지를 발송한다. 또 부서 회식 후 음주운전이나 폭행 사건 등이 발생한 경우 해당 부서장에게 연대 책임을 묻기로 했다.



 도는 이와 함께 지난 1일부터 근무시간 중 사적인 외출 금지, 장시간 이석 자제, 점심시간 지키기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