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금 당장 달려가고 싶은 곳, 여수

달빛 받으며 즐기는 크루즈 선상파티는 여수 밤 바다에서의 색다른 추억을 선물한다.




색색 골목길 걷고, 화려한 쇼 즐기고, 밤 바다 위에서 낭만 읊고

그 흔한 포장마차의 불빛도 여수에 있으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버스커버스커가 노래하듯, 바닷가 주점 조명엔 알 수 없는 얘기가 실리고 그 곁을 지나는 바람엔 알 수 없는 향기가 걸리는 그 곳. 수 만 명이 찾는 엑스포 기간이었지만 여수를 감도는 지배적인 기운은 ‘고요함’이었다. 그야말로 ‘알 수 없는’ 동네인 여수. 그의 밤 그리고 그의 바다엔 뭔가 특별한 것이 있었다. 밤이 되면 더욱 아름다워지는 여수의 바닷가 풍경을 둘러봤다.



고소동 벽화 마을=여행 갔을 때, 관광 명소를 구경하는 것만큼이나 즐거운 일은 그 지역 주민들이 살고 있는 동네 골목길을 걷는 것이다. 골목 어귀에 나와 계신 할머니와 대화도 나누고, 동네 꼬마들이 뛰노는 모습을 바라볼 수 있다. 운이 좋다면 마을 사람들만 아는 풍광 좋은 장소를 안내 받을 수도 있는 일이다. 고소동 ‘천사벽화 골목길’이 여수에서 딱 그런 곳이다. 산동네 골목길이 1004m에 이른다고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그 예쁜 이름에 보답이라도 하듯 마을 전체 담장은 집집마다 예쁜 그림을 입었다. 엑스포, 바다, 지역풍경 등 구간마다 다양한 이야기가 담겨있으니 천천히 걸으며 여수를 이야기하기에도 좋다.



 낮에 봐도 매력적인 이 곳은 밤에 걸었을 때 그 운치가 배가 된다. 골목 구석구석을 밝히는 가로등 불빛, 그 빛에 비춰진 빛 바랜 벽화. 특히 뒤돌아 굽어보는 여수 밤 바다의 풍경은 연신 “좋다”는 말을 되뇌게 만든다. 저 멀리 보이는 돌산대교의 야경도 여행의 녹을 풀어주기엔 제격이다. 내려오는 길에는 여수 토박이들이 추천하는 맛집 ‘삼학집’이 보이니, 그 곳에서 여수 명물인 서대회(서대를 초고추장에 찍어 먹는 음식)의 원조를 맛보는 것도 여수 여행의 흥을 돋울 것이다. 골목은 여수구항 해양공원 인근 편의점 골목에서 시작해 진남관까지 이어진다.



세계박람회 빅오쇼=지금 여수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그 중 열의 아홉은 여수 세계박람회를 염두 해두고 있을 것이다. ‘평생 단 한 번의 기회’라는 엑스포에서 절대 놓칠 수 없는, 놓쳐서는 안 되는 순간이 바로 ‘빅오쇼(Big-O)’이다. 빅오쇼 타임은 저녁 9시30분부터 약 20분간 진행된다. 한낮에 보기엔 조금 생경한 바다 위에 불쑥 떠 있는 원형 구조물의 진가가 비로소 밤이 돼야 드러나는 것이다. 빅오에서는 음악에 맞춰 춤을 추는 해상분수를 배경으로 화려한 조명·레이저·워터스크린·화염 등을 내뿜는다. 20분간 올려다보는 시간 동안 고개가 아픈 줄 모를 정도다. 주최측에서는 ‘여심을 사로잡는 일등 공신’으로 빅오쇼를 꼽기도 했다.



 특히 주말엔 조금 서둘러서 행사장에 도착하는 것이 좋다. 빅오쇼 최고 명당인 해상무대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선 7시에는 가 있어야 한다. 하지만 이것이 여의치 않을 경우 적어도 한 시간 전에는 미리 도착해 자리를 맡아 둘 필요가 있다. 빅오쇼가 끝났다고 서둘러 짐을 챙겨 자리를 뜨진 말자. 가끔 사람이 정말 많은 주말 저녁이면 빅오쇼를 두 번 해주는 행운도 기다리고 있으니 말이다.



오픈크루즈=박람회장 2문 너머로 떠 있는 한 척의 커다란 크루즈선 역시 박람회장을 방문한 여성 관람객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그동안 한-일 노선으로 운항해오던 하모니크루즈에서 여수세계박람회를 기념해 클럽하모니호를 다음달 1일까지 오픈크루즈로 운항하는 것이다. 오픈크루즈는 여수세계박람회장 연안에서 하룻밤을 보내는 1박 2일 일정으로, 엑스포를 찾는 관람객들을 위해 마련된 기획이다. 클럽하모니호는 383개의 객실로 약 1000명의 승객을 태울 수 있는 대형 크루즈선이다. 고급 레스토랑, 대형 극장, 야외 수영장 등을 포함하고 있어 크루즈에 대한 로망을 갖고 있는 여성들에게 낭만적인 하룻밤을 선물할 것이다. 이 배는 7월이면 부산에서 일본 나가사키, 미야지마, 타카치호 협곡, 겐로쿠엔, 서큐슈 등으로 떠나는 일정에 돌입하게 되니 여수 밤 바다에서 특별한 숙박을 원하는 관람객이라면 서두를 필요가 있다.



<한다혜 기자 blushe@joongang.co.kr/사진=하모니크루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