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올바이오파마 등 43곳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

LG생명과학·한올바이오파마·크리스탈지노믹스 등 43개 기업이 혁신형 제약기업으로 선정됐다. 보건복지부는 18일 신약 연구개발(R&D) 역량이 우수하고 해외 진출 가능성이 높은 일반제약사 36곳과 바이오벤처사 6곳, 다국적 제약사 1곳을 혁신형 제약기업으로 인증했다.



R&D 투자금 우선 융자 등 혜택

 연간 의약품 매출액이 1000억원 이상인 대기업·중견제약사 중에는 LG생명과학·SK케미칼·한미약품 등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R&D 투자를 많이 하고 연구인력·생산시설·특허·기술수출·해외진출 등에서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SK바이오팜·한올바이오파마 등은 매출액 1000억원 미만의 중소 제약사이면서도 개량신약 같은 특화된 분야에서 전문성을 키워온 점이 높게 평가됐다. 바이오벤처는 크리스탈지노믹스·바이로메드 등 6곳이 포함됐다. 다국적 제약사 국내법인으로는 한국오츠카제약 1곳이 뽑혔다.



 혁신형 제약기업은 국가 R&D 사업에 우선 참여할 수 있다. 또 법인세액 공제 범위 확대, 제네릭 약가 1년간 우대, 공공펀드 투자 우대, R&D 투자자금 우선 융자 등의 혜택도 주어진다. 인증기간은 3년으로 최소 R&D 투자 비율(매출액 대비 5~7%) 요건에 미달되거나 불법 리베이트 제공 사실이 적발되면 인증이 취소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