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 휴대폰 전자파 안전성 기준 재검토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가 휴대전화 전자파 안전성에 대한 현재 기준이 적합한지 재검토한다고 17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줄리어스 제나카우스키 FCC 위원장은 1996년 마지막으로 개정한 전자파 기준이 유효한지에 대해 공식 조사를 지시했다. 미국 내 이동통신 사용자가 96년 4400만 명에서 지난해 3억3200만 명으로 급증하고, 개인별로 휴대전화 이용시간도 크게 늘어난 상황을 감안한 것이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해 휴대전화 전자파를 발암 가능성이 있는 물질인 ‘Group 2B’로 분류한 바 있다. 가이드라인 재검토에 대해 FCC 대변인 태미 선은 “현행 전자파 기준이 소비자에게 어떤 위험을 초래한다는 의미는 아니다”고 설명했다.



사용자 급증 따라 16년 만에
미 수출 막는 장벽 나올 가능성

 일부에서는 바뀔 기준이 미국으로의 휴대전화 수출을 막는 무역장벽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우려한다. 이에 대해 국립전파연구소는 “삼성전자 갤럭시노트는 전자파의 인체 흡수율이 0.392W/㎏, LG전자 옵티머스LTE는 1.2W/㎏으로 아이폰4S(1.1W/㎏)보다 낮거나 비슷한 수준이어서 큰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자파 흡수율은 휴대전화에서 발생하는 전자파 가운데 생체 조직에 흡수되는 양을 의미한다. 국내 합격 기준은 1.6W/㎏ 이하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