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현재 호암재단 이사장, 서울대에 장승업 그림 기증

18일 이현재(83·사진) 호암재단 이사장이 영화 ‘취화선’으로 널리 알려진 조선후기 화가 오원 장승업(1843~97)의 ‘천수삼우도(千壽三友圖)’ 등 개인 소장 중이던 조선후기 그림 3점을 서울대에 기증했다 . 서울대 김성희(동양화과) 교수는 “‘천수삼우도’는 임금의 장수를 기원하는 그림으로 작품 전반에 기교를 배제하는 등 장승업의 작품세계를 재평가할 정도로 중요한 국보급 그림”이라고 평가했다.



이 이사장은 또 묵란(墨蘭)으로 유명한 소호 김응원(1855~1921)의 ‘석란도’, 대나무 그림에 능한 해강 김규진(1868~1933)의 ‘묵죽도’도 기증했다. 제16대 서울대 총장을 역임한 이 이사장은 1988년 국무총리를 지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