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약은 이제 버리세요, 현미밥 100번씩 씹어드세요”

지난 12일 오후 7시. 서울 잠원동 한 개인병원에 사람들이 하나 둘 모여들었다. 이 병원 ‘힐링스쿨(healing school)’에 가입한 환자들이다. 이날 첫 모임에 참가한 환자는 모두 9명. 힐링스쿨은 약 없이 음식으로 병을 고치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2시간씩 총 4주에 걸쳐 진행된다. 당뇨병·고혈압·비만 등으로 고생하고 있다는 환자들은 병원 내 조리실에서 마련한 현미밥과 가지·피망·두부·상추와 케일 등 각종 채소와 과일을 한 접시에 담고 자리에 앉았다.



[커버스토리] 약 없이 병 고치는 의사들

고혈압·당뇨병 등으로 고생하는 환자들이 약 대신 음식으로 치료하기 위해 모였다. 황성수 원장(오른쪽에서 두 번째)이 현미밥을 제대로 먹는 법에 대해 가르치고 있다. [김수정 기자]


힐링스쿨 교장인 황성수 박사(황성수의원 원장)가 먼저 입을 열었다. “이제부터 밥 먹는 연습을 합니다. 밥은 반찬과 따로 먹습니다. 우선 현미밥을 한 숟갈 입에 넣고 100번 씹습니다. 똑같이 따라하세요.”



환자들은 일제히 밥을 떠서 입에 넣었다. 100번 씹기가 끝나자 황 박사가 물었다. “어떤 맛이 나죠?” 혈압이 높다는 주부 김영인(55)씨가 답했다. “씹을수록 고소해요. 항상 반찬과 함께 먹다 보니 밥맛을 몰랐어요”. 비만이 걱정이라는 대학생 박민영(여·25)씨는 “밥 한 숟갈 먹었을 뿐인데 벌써 배가 불러요. 현미밥이 이렇게 맛있는 줄 이번에 처음 알았네요”. 10년째 복용하는 당뇨약을 끊는 게 목표라는 김성훈(가명·남·회사원·45)씨는 “오래 씹는 게 익숙하진 않지만 제대로 밥 먹는 방법을 익혀서 꼭 약을 끊겠다”고 말했다.



황성수 의원은 일반 병원과 조금 다르다. 병원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주사·링거·약품 등은 일절 없다. 대신 조리실과 식탁 16개, 그리고 강의할 수 있는 대형 스크린이 비치돼 있다. 황 박사는 “우리 병원은 당뇨병·고혈압·비만 등의 만성질환을 약 없이 치료한다”고 말했다.



경기도 의정부에 위치한 오뚝이재활의학과 신우섭 원장(42)도 약 없이 치료하는 의사다. 그는 최근 ‘약 없는 임상의학회’를 창설했다. 그의 진료실 책상에는 온갖 약 봉지가 수북이 쌓여 있다. 환자들에게 뺏은 약이다. 그도 역시 약 대신 채식·현미밥·운동으로 만성질환을 치료한다. 조금 다른 점이 있다면 천일염을 처방한다는 것.



신 원장은 “천일염은 일반 소금에 비해 나트륨 양은 적고 미네랄은 풍부하다. 몸을 따뜻하게 하고 부족한 미네랄을 보충 하는 좋은 식품 급원이다. 나트륨은 자동 조절돼 배설된다”고 말했다. 신 원장은 “수많은 환자에게 처방을 하며 좋은 효과를 봤다”고 설명했다.



잠실에서 정신과의원(아이 마인드)을 운영하는 서경란 원장도 약 없는 임상의학회 회원이다.



현미밥과 채소 식단. 이 식단만으로 식사를 해도 단백질·탄수화물·지방을 충분히 섭취할 수 있다.
서 원장은 “정신과 약물을 복용할 때 부작용이 나타나는 환자들이 있다. 졸리다거나 ‘멍’하게 있다거나 침을 흘리는 등의 증상”이라며 “자연히 약 없이 치료할 수 있는 방법을 찾게 됐다”고 말했다. 도파민을 줄이는 약을 주는 대신 뇌파를 활성화하는 훈련을 한다. 음식 치료도 한다. 서 원장은 “육식은 뇌 호르몬 분비를 저해하고, 채식은 심리를 안정시키는 효과가 있다. 현미밥 채식을 중요한 정신과 치료로 이용한다”고 말했다. 약 없는 임상의학회 회원인 박현 원장(잠실 닥터 웰니스의원)은 “식사요법만으로도 만성질환·만성피로·두통 등을 치료할 수 있다”며 “효과도 좋고 만족감이 높다. 앞으로 더 많은 의사가 약물 대신 몸의 자연 치유력을 높이는 방법들에 대해 관심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약 없이 음식으로 치료하는 1세대 의사인 황 박사는 30여 년간 중풍(뇌졸중)을 진료해온 신경외과 의사다. 수술과 약 처방을 주로 했다. 그러던 어느 날, 중풍환자에게 공통점이 있다는 걸 알았다. 모두 고혈압·고지혈증·당뇨병 중 하나는 가지고 있었다. 왜 그럴까 공부하던 중 음식 치료에 대한 책을 접했다.



그 중에서도 현미밥과 채식에 대한 내용에 주목했다. 고기의 단백질과 지방이 분해돼 체내 독성물질로 변하면서 만병의 근원이 된다는 내용도 알게 됐다. 황 박사는 “생리학·생화학을 다시 공부하며 현미밥과 채식이 혈당과 혈압을 낮출 수 밖에 없는 이유, 우리 몸은 단백질 요구량이 극히 적으며 과량의 단백질이 든 고기·생선이 만병을 일으키는 과정을 과학적으로 정립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음식치료 효과는 대단했다. 혈압·혈당수치가 정상으로 돌아온 사람 등 약을 먹어선 절대 나타날 수 없는 임상 증례가 줄을 이었다. 그에게 채식 치료를 받고 싶어 서울·제주·전라·강원도 등에서 찾아온 환자가 줄을 이었다.



그는 지난해 정년 퇴직을 하고 개원을 했다. 환자들의 반응과 치료 효과는 꽤 좋다. 지난 1기 환자 수료식에선 17명의 환자가 4주 과정을 마쳤다. 그 중 14명이 모든 수치가 정상으로 돌아왔다. 황 박사는 “17명 중 3명은 수치가 낮아지긴 했지만 정상으로 돌아오지는 않았다. 모두 식사요법을 철저히 지키지 않은 사람들”이라며 “입맛을 바꾸는 게 그만큼 어렵다. 3주가 고비다. 3주만 꾸준히 현미밥 채식을 실천하면 자연히 입맛이 바뀌어 고기류나 백미·밀가루 음식들을 줘도 먹지 않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