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한미군 신무기 '강철비' 파괴력 보니…





2015년 전작권 이양 앞두고 미군 신형무기 대대적 보강















주한미군이 최근 지상군 전력을 급속히 증강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로켓 한 발로 축구장 2~3배 크기의 면적을 초토화시키는 지대지 미사일 에이태큼스(ATACMS·Army Tactical Missile System), 사거리 50㎞의 다연장 로켓 등 최신형 무기들을 증강 배치 중인 것으로 17일 확인됐다.



 주한미군 관계자는 “최근 에이태큼스와 다연장 로켓인 MLRS를 주한미군에 들여오고 있는 중”이라며 “올 연말을 목표로 대대적인 증강 배치를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증강 배치 중인 무기들은 탄도미사일 못지않은 화력을 가지고 있어 대북 억제 효과가 크다”며 “북한의 군사적 긴장에 맞대응하고, 2015년에 예정된 전시작전통제권 이양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전력공백도 메울 수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구체적인 규모를 밝히진 않았다. 미 지상군의 전력 증강은 제임스 서먼 한미연합사령관이 최근 아파치 공격헬기 배치를 미 국방부에 요청한 가운데 이뤄지고 있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또 미국은 군 전력(戰力) 담당자들을 한국에 보내 주한미군의 전력운용 상황을 점검 중이다. 이에 따라 앞으로 주한미군이 신형무기를 추가로 들여올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미군이 추가 배치한 에이태큼스는 이라크전 때 하늘에서 비처럼 파편이 쏟아진다고 해 ‘강철비(steel rain)’라는 별명으로 불리는 전술미사일이다. 우리 군에는 1999년 처음 배치됐다. MLRS(Multiple Launch Rocket System)는 1분에 12발의 로켓을 발사할 수 있는 다연장 로켓이다. 군 관계자는 “에이태큼스와 MLRS는 같은 발사대를 사용하기 때문에 호환이 가능하다”며 “이들은 전략무기로 분류되기도 할 정도로 막강한 화력을 지니고 있어 북한에 보내는 메시지 성격도 강하다”고 말했다. 6문의 MLRS 발사대를 떼면 1문의 에이태큼스 발사대를 장착할 수 있다.



미국은 현재 증강 배치 중인 에이태큼스와 MLRS 이외에도 기갑 전투력과 정찰 장비도 대폭 확대하고 있다. 미 국방부는 이미 지난해부터 주한미군이 사용해 온 구형 전차와 장갑차를 M1A2 신형 에이브럼스 전차와 M2A2 신형 브래들리 장갑차로 교체하고 있다. 또 북한의 미사일에 대비해 패트리엇(PAC-3) 대공 미사일 배치를 늘렸고, 북한군 동향을 신속하게 파악하기 위해 각종 무인정찰기도 추가 도입 중이다.





◆강철비(steel rain)=지대지미사일의 일종인 에이태큼스(ATACMS·Army Tactical Missile System)의 별명 . 목표물 근처 상공에 도달해 수많은 자탄(子彈)을 뿌려 축구장 2~3개 넓이의 지역을 초토화한다. 최대 사거리는 300㎞. 한 발사대에서 1분에 두 발을 쏠 수 있다.



■ 관련기사



▶ '대당 1억' 특수지뢰방호차량 '엠랩' 2000대 배치

▶ 전력증강 뒤엔 사령관 서먼의 '야전 본능'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