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치 여사, 21년 걸린 노벨평화상 수락 연설

아웅산 수치 여사가 16일 노르웨이 오슬로 시청에서 노벨평화상 수락 연설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미얀마의 야당지도자 아웅산 수치(67) 여사가 21년 만에 노벨상 수락 연설을 했다. 16일(현지시간) 보라색 미얀마 전통의상을 입고 노르웨이 오슬로 시청 단상에 오른 수치여사는 “1991년 노벨평화상 수상을 통해 내 존재감을 되찾게 됐다” 고 밝혔다.



미얀마 전통옷 입고 오슬로에
“수상 통해 내 존재감 되찾아”

 수치 여사는 가택연금 상태에서 라디오 방송을 통해 수상 소식을 접했을 때의 심경도 담담하게 털어놨다. 그는 “그때는 내가 더 이상 이 세상의 한 부분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에 수상도 현실처럼 여겨지지 않았다”고 회상했다. 하지만 그는 노벨상을 통해 “우리는 잊혀지지 않을 것이란 확신을 갖게 됐다” 고 말했다.



 그는 “버마(미얀마)에는 아직도 정치범이 많다”며 석방을 촉구했다. 하지만 “오늘 이곳에서 여러분과 함께 할 수 있는 것 자체가 버마가 변화하고 있는 덕분”이라고 희망을 나타냈다.



 수치 여사는 “왜 나에게 버마의 민주화를 위해 싸우느냐고 묻는다면 나는 민주적인 제도와 그 실행이 인권을 보장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답하겠다”고 말했다. 또 “이 세상에 절대적인 평화는 존재할 수 없지만 ‘친절함’이 세상을 바꿀 수 있다”고 강조했다.



 수치 여사는 1989~2010년 군부에 의한 가택연금과 해제상태를 반복해 총 15년간 연금돼 있었다.



민경원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