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노총 조합원 교재, 북 주장 그대로 소개 논란

민주노총이 지난달 3대 세습 등과 관련해 북한의 주장을 그대로 인용한 조합원 교재를 펴낸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민주노총은 매년 수십 페이지 분량의 ‘통일교육 소책자’를 만들어 지역본부 등에 배포해 왔으나 단행본 교재를 출간한 것은 처음이다.



김정은 체제 세습 아니라고 봐
민노총 “여러 의견 인용한 것”

 『노동자, 통일을 부탁해』(사진)란 이름의 이 책은 총 224페이지로 돼 있다. 민주노총은 이를 통해 “북한은 후계자는 그 이전 지도자의 뜻을 충실히 이행하고, 실천해가야 하는 사람이라는 확신을 가지게 되고 이를 이론화한다. (중략) 그것이 왜 ‘아들이어야 하느냐’는 문제에 대해서는 북한은 거론할 이유가 없다고 답한다. 아들이어서가 아니라 가장 훌륭한 지도자를 후계로 내세워야 한다는 것이다”고 썼다. 이어 “북한이 (중략) 혈연에 의한 세습을 선택했다면, 사회주의 체제에서의 권력을 올바르게 이양하기 힘든 상황을 낳고, 어떠한 식으로든 그 결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북한의 주장을 인용하는 형태지만 김정은 체제의 등장을 ‘혈연에 의한 세습’이 아니라 ‘사회주의 체제 유지를 위한 불가피한 권력 교체’로 보고 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교재는 엄미경 통일국장 등 민주노총 내부 필자 2명과 외부 필자 2명이 함께 쓴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노총은 17일 “교재는 (민주노총 주장이 아니라) 분단 상황을 둘러싼 여러 의견을 인용해 소개한 것”이라는 성명을 냈다. 또 “교재를 빌미로 민주노총을 북한 찬양 집단으로 매도하는 것은 마녀사냥”이라고 주장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