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구도시철도 1호선 연장 첫 단추 뀄다

대구도시철도 1호선이 경북 경산시 하양읍까지 이어지는 길이 열렸다.



경산 하양까지 2018년 개통
국토부 투자심사위 심의 통과

 경북도는 대구시와 상생·협력 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대구도시철도 1호선 하양 연장이 지난 15일 국토해양부의 투자심사심의위원회를 통과했다고 17일 발표했다.



 대구도시철도 1호선 하양 연장은 대구시 동구 괴전동 안심역(종착역)에서 경북 경산시 하양역까지 8.77㎞에 총사업비 2278억원(국비 포함)이 들어간다.



 연장 노선은 2018년 완공 예정으로 안심역∼청천(4.23㎞) 구간은 도시철도를 신설한다. 또 청천∼하양역(4.54㎞) 구간은 대구선 복선화 사업을 추진하면서 폐쇄될 기존의 대구선을 활용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2009년 한국개발연구원(KDI)에서 예비타당성 조사를 실시했으나 경제성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추진되지 못했다. 하지만 이후 지역 여건이 많이 변화한 데다 예비타당성 조사 때의 문제점을 보완해 재도전한 결과 받아들여졌다.



 12개 대학에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이 있는 경산시는 대구에서 통학하는 대학생과 출퇴근하는 근로자들이 수십만 명에 이를 정도로 사실상 대구와 같은 생활권이다.



 하지만 이 사업은 앞으로도 넘어야 할 산이 남아 있다.



 우선 기획재정부의 재정사업평가자문회의 심의를 통과해야 하고 KDI가 실시하는 예비타당성 조사의 경제성 확보와 기본계획·설계 등의 힘든 절차가 기다리고 있다.



 경북도 최대진 도로철도과장은 “1호선이 하양까지 연장되면 시민들의 교통편의는 물론 대구 신서혁신도시와 하양 무학지구 택지개발, 경제자유구역 등 대규모 개발에 따른 지역균형발전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경북도는 향후 2호선 영남대에서 대구대와 하양을 연결하는 1·2호선 연결사업도 여건이 성숙되면 추진키로 했다.



 한편 영남대를 잇는 대구도시철도 2호선 경산 연장 구간은 빠르면 2학기 개학에 맞춰 오는 9월 초 개통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경북대(대구시 북구 산격동) 교수와 학생들은 대구시가 정작 이용자가 많을 도심 경북대역은 만들지 않으면서 경북 연장선 건설에만 매달리는 이유를 알 수 없다며 비판하고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