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그는 왜 ‘침’을 맞았을까



악마 복장을 한 도우미가 17일(한국시간) 캐나다 에드먼턴에서 열린 도노번 베일리 인비테이셔널 남자 5000m 경기에서 한 선수의 엉덩이를 삼지창으로 찌르고 있다. 이 대회는 매 바퀴 꼴찌가 악마의 창에 찔리면 탈락하는 규칙이 있다. [에드먼턴(캐나다) 로이터=뉴시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