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이들 공부 문제 ‘부모 코칭’에서부터 해법 모색

대한민국 부모라면 누구나 가지고 있을 아이들의 공부 문제. MBC에서 ‘행복코칭프로젝트-내 아이를 부탁합니다’를 시작한다. 18일 오후 6시50분 첫 방송.



 우선 ‘전업주부 가정’과 ‘맞벌이 가정’의 아이들의 학습 스타일을 분석하고 아이들 개개인의 두뇌 성향을 파악해 학습 문제를 진단한다. 기존 문제 해결 프로그램들이 전문가의 해결방법에 초점을 맞췄다면, ‘내 아이를 부탁합니다’는 한 단계 진화했다. ‘부모 코칭’을 먼저 시작해 부모와 자식간의 유대관계를 만들기로 한 것. 또 부부생활과 가정환경에 변화를 줘 아이의 공부습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도록 도와준다.



 또 ‘이것 하나만 바꿔도 아이가 책상에 앉는다’는 식의 흥미로운 코칭비법으로 부모와 아이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이끌어낼 예정이다. 또 전문가와 함께 아이의 잠재능력을 개발하는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아이들이 점차 꿈을 찾아가는 과정이 보는 이들도 흐뭇하게 한다. 연기자와 진행자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방송인 최은경이 진행자로 나섰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