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요즘 은행들 정부가 보증하는 ‘안전빵’에만 대출

#스탠다드차타드(SC)은행은 요즘 ‘순수장기고정금리대출’에 힘을 쏟고 있다. 장기 고정금리로 고객에게 돈을 빌려주고 이를 대출 채권화 한 뒤 주택금융공사를 통해 시장에 파는 식(유동화)으로 위험을 최소화한 ‘적격대출’이다. 최근 신규 주택담보대출의 90%가 이 상품이다.



주택금융공사 ‘안전대출’ 급증
‘절대 부도날 걱정 없다’
100일 만에 1조3000억 넘어

담보여신상품팀 김문주 이사는 “출시 2개월 전부터 직원 연수를 시키며 공을 들였다”며 “전국 1만여 부동산에 홍보자료를 보내고 기존 변동금리 고객에게도 안내 문자를 보내며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 서교동에 위치한 한 경영컨설팅 업체는 최근 운영자금 1억원을 빌리려고 신용보증기금 온라인 대출장터에 등록했다가 깜짝 놀랐다. 신보 보증서를 제시하자 회사 인근 은행 열 곳에서 서로 “대출해 주겠다”고 나선 것이다. 이 업체는 가장 낮은 금리(연 4.3%)를 제시한 기업은행 신촌점에서 돈을 빌렸다. 이 회사 문모(33) 대표는 “예전에는 ‘담보가 없다’ ‘사업 경력이 짧다’며 쌀쌀맞던 은행이 보증서 한 장에 이렇게 돌변할 줄 몰랐다”고 말했다.



 유럽 재정위기 등으로 경기의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은행들이 떼일 염려가 적은 ‘안전빵’ 대출로 몰려들고 있다. 가계대출에서 주택담보대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전체의 3분의 2를 넘어서며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또 정부의 보증을 받는 보증부 대출에 ‘올인’하는가 하면 주금공의 유동화로 안정성을 더욱 높인 적격대출도 활성화하고 있다.



 17일 주금공에 따르면 올 3월 출시한 적격대출은 불과 100여 일 만에 대출 실적이 1조3000억원을 넘어섰다. 가파른 증가세에 주금공 관계자들까지 놀랄 정도다. 적격대출은 은행엔 ‘양날의 칼’이다. 장점은 절대 부도날 우려가 없다는 것. 고객에게 빌려준 주택담보대출을 주금공에 넘기면 주금공은 이 대출을 주택저당증권(MBS) 형태로 만들어 시장에 판다. 은행 입장에선 최장 35년에 달하는 장기 고정금리 대출 재원을 마련하는 부담을 덜고, 금리 변동에 따른 위험도 없앨 수 있다. 단점은 손에 쥐는 수익이 준다는 것. 대출 채권을 팔아버려 예대 마진을 챙길 수 없기 때문이다. 대신 대출 관리 수수료 등을 받는다. 보통 1%대인 예대 마진에 비해 수수료 수입은 0.75~0.85% 수준으로 낮다.



 그럼에도 이미 적격대출 상품을 내놓은 SC·씨티은행 외에 이달 중 농협·하나·기업은행이 상품을 출시하는 등 은행들은 적격대출에 적극적으로 뛰어들고 있다. 농협은행 상품개발부 이복견 차장은 “담보로 잡은 주택 가격이 떨어지면 대출이 부실해질 수 있다는 게 은행의 고민”이라고 말했다.



채무자 입장에서도 상대적으로 싼 금리로 장기 대출을 이용하는 이점이 있다. 주금공 정하원 시장유동화기획단장은 “미국·일본 등 선진국은 전체 주택담보 대출에서 적격대출이 차지하는 비중이 60%에 달한다”며 “시장 상황에 민감한 단기 변동금리 위주의 국내 주택금융 시장이 장기 고정금리 위주로 재편될 것”이라고 말했다.



 보증부 대출 역시 증가 추세가 뚜렷하다. 올 들어 5월까지 양대 보증기관인 신용보증기금과 기술보증기금에서 나간 보증 대출 규모는 12조6578억원(신규·증액)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9.5% 늘었다. 보증부 대출은 돈을 빌린 기업이 파산하더라도 보증비율(85~90%)을 제외한 금액만 은행이 메우면 돼 안전하다. 신보 기업지원부 이인수 팀장은 “과거 신용대출에 큰 부담을 갖지 않던 은행들이 요즘은 ‘보증서 없이는 대출을 못 한다’고 요구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보가 지난해 1월 개설한 온라인 대출 장터에도 은행들이 북적인다. 올 4월 대출장터를 통한 신용보증 대출은 누적 2조원을 돌파했다. 이는 기업이 보증대출을 신청하면 이를 본 은행이 조건에 맞는 금리 조건을 제시하는 역경매 방식으로 운용된다. 시중은행 전 지점의 60%가 장터에 등록한 것으로 신보는 파악하고 있다. 이 팀장은 “일부 업체는 한 번에 16개 은행으로부터 대출 제안을 받기도 했다”고 전했다.



  보증기관과 제휴를 맺는 은행도 늘고 있다. 산업은행은 최근 신용보증재단중앙회와 업무 협약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산은 관계자는 “대기업 대출에 주력해 온 터라 자영업자의 신용을 평가할 역량이 부족하다고 판단해 보증부 대출을 활용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연세대 김정식 상경대학장은 “경기 불확실성이 갈수록 커지면서 조금이라도 안전하게 돈 굴릴 곳을 찾는 은행의 발걸음은 더욱 바빠질 전망”이라며 “서민들의 돈 빌리기는 갈수록 어려워질 수 있는 만큼 금융 중산층의 숨통을 틔울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