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로야구] 불났다, 오선진

오선진
한화 오선진(23)이 공수에서 맹활약하며 팀을 최근 5연패 및 SK전 9연패의 수렁에서 구해 냈다.



홈런 포함 2안타 3타점에 호수비
한화, SK 잡고 5연패에서 벗어나

 오선진은 17일 문학구장에서 열린 SK와의 경기에 9번타자·3루수로 선발 출장해 3타수 2안타(1홈런)·3타점을 기록했다. 오선진은 6회 초 두 번째 타석부터 화끈한 타격을 뽐내기 시작했다. 0-2로 뒤진 6회 선두타자로 나선 오선진은 상대 선발 마리오의 초구를 잡아당겨 왼쪽 담장을 넘기는 추격포를 쏘아 올렸다. 시즌 2호째. 지난달 20일 SK전 이후 23경기 만에 또다시 마리오를 상대로 뽑아낸 홈런이었다.



KIA 김원섭이 17일 LG 이병규(등번호 9번)의 타구를 펜스 앞에서 잡아내고 있다. [군산=이영목 기자]
 오선진의 홈런 이후 기세가 오른 한화는 2사 만루에서 이대수가 2타점 중전 적시타를 쳐내는 등 6회에만 3점을 뽑아내 경기를 뒤집었다. 오선진은 3-2로 불안한 리드를 지키던 9회 초 1사 1·2루 상황에선 우중간 3루타로 두 명의 주자를 모두 불러들였다.



 오선진은 공격에 앞서 수비에서도 큰 몫을 했다. 5회 말 1사 1·2루 위기에서 정근우의 잘 맞은 타구를 멋진 다이빙 캐치로 처리하면서 병살타를 이끌어냈다. 완전히 분위기가 넘어갈 수 있는 상황을 호수비로 끊은 뒤 바로 홈런을 기록한 오선진은 경기의 흐름을 스스로 바꿔냈다.



 투수진도 힘을 보탰다. 선발 김혁민은 1회 말 최정에게 2점 홈런을 맞으며 불안하게 출발했지만 6과3분의1이닝2실점으로 호투해 시즌 4승(4패)째를 올렸다. 박정진은 5-2로 앞선 9회 말 무사 2루에서 구원 등판해 무실점으로 시즌 첫 세이브를 올렸다.



 KIA는 한국 무대 첫 승을 거둔 소사의 8이닝 무실점 역투를 앞세워 LG에 6-0 승리를 거두며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넥센은 9회 말 1사 1·2루에서 롯데 유격수 양상민의 끝내기 실책으로 결승점을 올리며 롯데를 4-3으로 눌렀다. 끝내기 실책은 올 시즌 처음이다. 주전 야수들의 부상이 이어지고 있는 롯데는 최근 수비에서 집중력을 잃은 플레이를 자주 보여주고 있다. 두산은 삼성에 8-2로 이겼다.



글=정종훈 기자

사진=이영목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