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소소한 일상에 숨겨진 아름다움

1 Calla, 1925
“평범한 것에서 아름다움을 발견하는 즐거움을 얻으려면 아름다움에 대한 관습화된 생각을 고집하지 말아야 한다."
이모젠 커닝햄(Imogen Cunnigham·1883~1976)은 ‘여류(女流)’가 한 작가를 수식하는 중요한 단어이던 시절에 활동했던 여류 사진가다. 그녀의 감수성과 표현 양식이 얼마나 여성스러웠는가보다는 상대적 희소성 때문에 붙여진 설명이긴 하겠지만 남겨진 작품 중 유난히 꽃과 인물을 소재로 한 사진에 대한 인기가 여전히 높은 것을 보면 전혀 의미 없는 수식어는 아닌 것도 같다.

이모젠 커닝햄전 5월 17일 ~ 6월 23일 서울 청담동 유진갤러리


97세까지 장수했던 그녀가 활동했던 길고 긴 시간 중에 백미라고 할 수 있었던, 1930~40 년대 미국 서부에서 활동하던 작가들의 중요 관심사 중 하나는 눈의 능력을 뛰어넘는 카메라의 선명함이었다. 우리 눈은 아무리 노력을 해도 시야에 들어오는 모든 대상을 순간적으로 선명하게 볼 수 없다. 시선을 고정시키고 근육을 긴장시켜 주의를 집중하는 과정에는 항상 많은 정신 에너지가 필요하며, 집중하고 있는 대상을 제외한 주변은 흐려지게 마련이다.

2 The Unmade Bed, 1957 3 Phoenix Recumbent, 1968
그런데 카메라를 이용하면 프레임에 들어온 모든 대상을 완전히 선명하게 볼 수 있는 방법이 있다. 대형 카메라를 이용해 조리개를 조이고 흔들리지 않게 촬영하면 사람의 눈보다 훨씬 선명하게 고정된 한 순간을 관찰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커닝햄이 1932년 안셀 애덤스 등 여섯 명의 창립 멤버와 함께 결성한 ‘F64’ 그룹은 바로 이렇게 보는 방법으로 무장한 작가들의 모임이었다. 가장 작은 조리개 값인 64를 집단의 이름으로 내세웠던 것만 봐도 그들이 사진적 방법에 대한 확고한 예술적 신념에 차 있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당시 사진은 회화적 관습에서 막 벗어나기 시작하던 단계였다. 첫째 과제는 무엇이 가장 사진다운 아름다움인가에 대한 답을 찾는 것이었다. 커닝햄은 피사체의 표면 재질감과 형태를 사실적으로 재현하기 위한 기술에 몰두함으로써 흑백 프린트의 섬세한 우아함과 대상이 지닌 순수한 조형미를 구현해내는 데 성공했다. 그녀의 정물 사진은 모두 평범한 사물을 특별하게 바라본 결과물이다. 그녀는 자신을 식물 사진가라고 불렀던 사람들에게 이렇게 말했다. “내가 식물을 찍었다는 사실은 중요하지 않다. 나는 빛에 노출될 수 있는 모든 것을 사진에 담고 싶었고, 극단적인 세밀함으로 신비한 아름다움을 찾고 싶었다.”

일상적인 장면에서 아름다움을 발견할 수만 있다면, 그래서 우리의 지루한 하루하루가 빛날 수만 있다면 그것만큼 신나는 일도 없을 것 같다. 멀리 여행을 떠나지 않아도, 특별히 짜릿한 일을 겪지 않아도 매 순간 행복해질 수 있을 테니까 말이다. 이모젠 커닝햄은 바로 그런 방법을 우리에게 보여준 작가다. 습관적으로 스쳐 지나가지 말고 몰두해 찬찬히 들여다보는 것, 시선을 고정시키고 가장 아름다운 모습이 드러날 때까지 자세히 살펴보는 것만으로 충분하다. 이 얼마나 쉽고도 어려운 일인가!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