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금씩 천천히 자주 … 무더위엔 물이 보약



노자(老子)가 쓴 『도덕경』에는 ‘상선약수(上善若水)’란 구절이 있다. 물처럼 사는 게 가장 아름답다는 뜻이다. 기원전 4~5세기에 살았던 그리스의 서정시인 핀다로스는 ‘물이 모든 것 중에서 최고’라 했다. 이처럼 동서양을 막론하고 물은 지대한 관심사였다. 조금 다른 얘기지만 요즘처럼 한낮 기온이 30도를 오르내리면 물, 그것도 시원한 물에 관심이 쏠린다.



 키 170㎝인 성인의 체중이 70㎏이라면 그중 45㎏(64%)은 물 성분이다. 이 중 1%만 부족해도 갈증을 느끼고 5%가 부족하면 현기증이 난다. 12%가 모자라면 생명이 위태롭다.



 우리 몸이 필요로 하는 물은 하루 3L 정도다. 음식을 통해 섭취하는 것을 제외해도 하루 1.5L 이상의 물을 따로 마셔야 한다. 한꺼번에 들이켜기보다는 조금씩 자주 마시는 게 건강에 좋다. 아침 공복에 한 컵, 오후 3시쯤에 한 컵, 잠들기 30분에서 한 시간 전에 또 한 컵을 마시면 소화·비만 예방·숙면에 도움이 된다. 또 한 컵을 3분 정도에 걸쳐 천천히 마시는 게 좋다. 물은 8~12도 수온에 무색·무미·무취인 것이 가장 맛있다고 한다. 최근 국내에도 물맛과 품질을 평가해 적당한 물을 골라주는 ‘워터 소믈리에(Water Sommelier)’가 등장했다. 토요일에는 중부내륙에 소나기가 내리겠지만 일요일엔 전국이 대체로 맑겠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