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2010년 CNC와 계약한 모든 선거 수사”

통합진보당 이석기 의원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내 자신의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검찰은 이 의원이 대표로 일했던 CNC의 2010년 선거 당시 홍보비 사기 의혹에 대해 수사를 하고 있다. 광주지검 순천지청은 CNC의 회계자료 등 지난 14일 확보한 압수물에 대해 이날부터 분석 작업에 들어갔다. [오종택 기자]


이석기(50·비례대표) 통합진보당 의원이 설립한 CNC(씨앤커뮤니케이션즈)의 선거 홍보비 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2010년 치러진 선거 전반으로 수사를 확대키로 했다. 검찰은 지난 14일 확보한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 대로 이 의원의 소환조사 여부를 판단할 예정이다.

실질 오너 이석기 소환 조사 불가피



 사건을 수사 중인 광주지검 순천지청은 15일 CNC와 사회동향연구소의 회계자료,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 압수물 분석 작업에 들어갔다. 검찰은 선거차량 비용을 부풀린 6억2000여만원 외에 현수막과 인쇄홍보물 비용 등에서도 허위 견적서 발급이 있었을 것으로 보고 있어 전체 ‘사기’ 금액은 더 커질 전망이다. 민영선 광주지검 순천지청 차장은 15일 “2010년 선거 당시 CNC와 계약한 모든 당선자와 후보자가 수사 대상이 될 수 있다”며 “관련자 계좌추적, 회계자료 분석 등을 통해 또 다른 선거비용 부정이 있었는지 확인하겠다”고 말했다.



 2010년에는 6·2 지방선거를 비롯해 7·28, 10·27 재·보궐선거 등이 치러졌다. 통합진보당 옛 당권파 인사들은 CNC와 선거홍보 계약을 하고 7·28 보궐선거에 주로 출마했다.



 이상규(47·서울 관악을) 의원이 당시 서울 은평을 지역구에 출마했다가 야권후보 단일화로 사퇴했고, 오병윤(55·광주광역시 서구을) 의원은 광주 남구에 출마해 장병완 민주통합당(당시 민주당) 의원에게 패했다. 6·2 지방선거 때에는 장만채·장휘국 교육감 외에 곽노현(58) 서울시교육감이 CNC에 선거 홍보를 맡겼다.



 검찰은 일단 2010년 선거에서 CNC와 계약한 후보자를 대상으로 수사를 하고 있지만 압수물 분석 결과에 따라 수사 대상을 더 확대할 수 있다는 뜻도 내비쳤다. 이렇게 될 경우 2011년 4·27 재·보궐선거와 지난 4·11 총선에서 CNC와 계약했던 김선동(45·순천-곡성) 의원도 수사 대상이 될 수 있다.



 검찰은 특히 이 의원이 CNC의 실질적인 ‘오너’였고, 선거기획·홍보 등 실무는 물론 재정에 이르기까지 모두 책임졌다는 점에서 조사가 불가피하다고 보고 있다. 대검 관계자는 “이 의원에 대한 조사는 불가피하다. 그러나 현직 의원이고 순천지청이 수사를 진행하고 있기 때문에 조사 방법을 어떻게 할지는 상황을 좀 더 지켜본 뒤 판단해봐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한편 대검은 이날 중수부 첨단범죄수사과 소속 회계분석팀을 순천지청에 파견했다. 공인회계사 2명으로 이뤄진 회계분석팀은 CNC의 회계자료 분석작업을 도울 예정이다.



이동현 기자, 순천=최경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