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뇌물 발뺌 정형근 전 의원, CCTV 들이대자…

정형근
유동천(72·구속기소) 제일저축은행 회장으로부터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로 기소된 정형근(67) 전 한나라당 의원이 돈을 받는 장면이 폐쇄회로TV(CCTV)에 포착된 것으로 15일 확인됐다. 법정에서 줄곧 혐의를 부인하던 정 전 의원은 CCTV 앞에서 무릎을 꿇었다.



"1억 아니고 5000만원 …"

 서울중앙지법 형사23부(부장 정선재)에 따르면 지난 13일 열린 3차 공판에서 검찰은 비장의 카드를 꺼냈다. 정 전 의원이 유 회장에게 돈다발을 받아 나오는 장면이 찍힌 CCTV를 확보한 것. 이 영상에는 정 전 의원이 2008년 1월 서울 송파구 가락동의 유 회장 사무실에 빈손으로 들어갔다가 돈이 든 쇼핑백을 받아 나오는 장면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직전까지 금품수수 시점을 확신하지 못하던 검찰은 CCTV 영상을 토대로 돈 받은 시점을 2008년 1월로 특정했고 정 전 의원은 혐의를 인정할 수밖에 없었다. 다만 정 전 의원은 “유 회장으로부터 돈을 받은 사실은 인정하지만 1억원이 아니라 5000만원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정 전 의원은 지난 2월 유 회장으로부터 1억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으나 지금까지 “돈을 받은 사실이 전혀 없다”며 혐의를 강력하게 부인해왔다. 1, 2차 공판에서도 정 전 의원은 “검찰은 내가 언제 돈을 받았는지도 알지 못한다. 돈 받은 시점을 특정하면 알리바이를 대겠다”고 주장했었다.



 서울대 총학생회장 출신으로 사법시헙 12회에 합격해 검사생활을 하던 정 전 의원은 1983년 국가안전기획부(안기부)로 파견됐다. 안기부 1차장으로 대공사건을 담당한 정 전 의원은 직원들에게 직접 고문을 지시하는 등 강압적으로 사건을 처리했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정 전 의원은 이후 96년 15대 국회의원으로 당선돼 3선 의원을 지냈고, 2008~2011년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사장으로 재직했다.



채윤경 기자 사진=뉴시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