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축의금으로 3만원 내자니 좀.." 남들은 얼마나 낼까?

축의금 3만원.



기본요금이라고 하지만 이미 할증은 필수가 돼 버렸습니다.



[조중하/경기도 시흥시 : 밥값이 올랐으니까 그것 가만해서 조금 더 올렸죠.]



[박종수/서울시 구로구 : 호텔가서는 10만원은 내야지 욕 안먹더라고요.]



실제로 최근 결혼한 직장인 3명의 축의금 현황을 분석해 봤습니다.



3명 모두 5만원의 비율이 가장 높았습니다.



10만원 이상을 낸 하객도 상당한 비중을 차지했습니다.



축의금 3만원 선이 무너진 건 어제 오늘의 얘기가 아닙니다.



경조사비가 짜기로 소문난 공무원들도 이미 2003년, 경조사비 수수 한도를 5만원으로 올렸습니다.



[배홍범/국민권익위원회 부패방지국 : 일반 국민과 공무원에 대한 여론조사와 관련기관 관계공무원의 의견수렴을 거쳐 경조금품의 관례 범위를 5만원 내에서 규정했습니다.]



여기에 3, 5, 10만원 순으로 올라가는 부조 관행도 부담을 키웠습니다.



[신성수/동방대학원대학교 미래예측학과 교수 : 양의 기운이라는 것은 역동적인 것, 뭔가 잘 되기 바라는 의미를 갖기때문에 양의 기운을 갖는 홀수에 맞춰 경조사비로 내는 겁니다.]



마음을 전하기에 앞서 주머니 사정부터 고민해야 하는 상황.



이대로 좋은지, 대안은 없는지 김경미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관련기사

윤달 끝나자마자 '경조사비 폭탄'…"청첩장이 두렵다"경조사비 챙기는 이유?…국민 10명 중 6명 "인간관계"[김예나의 세테크] 거래처에 낸 축의금도 비용 처리 가능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