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대호, 첫 타석에서 3점 결승홈런…11호 홈런 기록, 홈런 2위로

이대호(30·오릭스 버팔로스)가 14일 일본 오사카 교세라돔에서 열린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와의 경기에서 첫 타석에 쓰리런 홈런을 쳤다.



1루수 겸 4번타자로 출전한 이대호는 1회말 주자가 루상에 2명이 있는 상황에서 상대 투수 왕이쩡의 3구를 받아쳐 중월 3점 홈런을 쳤다. 교세라 돔 가장 깊은 가운데 담장을 넘어가는 대형 홈런이었다.



왕이쩡은 한가운데 몰린 135km 직구를 던졌다가 이대호의 스윙에 충격을 받았다. .이로써 이대호는 11호 홈런을 기록했다. 페냐(소프트뱅크)와 함께 홈런 부문 공동 2위로 뛰어올랐다.



이대호는 센트럴리그 팀들과의 교류전에서 6번째 홈런을 쳐 교류전에 강한 면모를 보여주었다. 퍼시픽리그에서 기록한 홈런은 5개다. 이날 4타수 1안 타를 친 이대호의 타율은 0.285가 됐다. 오릭스는 5대4로 이겼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