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재오 “신문 통해 대화 제안 … 농락당할 군번이냐”

새누리당 이재오·정몽준·김문수 등 비(非)박근혜계 주자 3인이 13일 ‘경선 룰 논의기구’를 설치하겠다는 황우여 대표의 중재안을 거부했다. 비박(非朴) 주자 측은 황 대표의 제안이 “언론을 통한 통보식 제안”이라며 “당 대표가 박근혜계 대리인 행세를 한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세 후보는 정몽준 의원 측 안효대 의원을 포함한 대리인 성명을 통해 “황 대표가 언론을 통해 기구 설치와 대화를 제안한다고 했으나 공식적으로 어떤 연락도 받은 바 없다”며 “이런 식의 제안은 심히 유감이며 공당의 대선후보에 대한 결례”라고 밝혔다.



비박 3인, 황우여 중재안 거부

 또 이재오 의원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야당도 아니고 당 대선주자에 대한 제안을 남북회담 하듯 비서실장을 통해 신문에 발표하느냐”며 “오만한 발상에다 당권파의 안하무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가 갈수록 특정인 대리인처럼 행동하는데 그러려면 대표직을 놓고 캠프로 가라”며 “‘언제 만나 얘기해 보자’고 전화 한 통이라도 해야지, 이렇게 대선주자들을 무시할 수 있느냐”고 불만을 표했다. “그 사람 아주 큰일 낼 사람” “우리가 그렇게 농락당하고 있을 군번이냐” “생각할수록 불쾌하다”는 말도 했다.



 그는 박근혜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새누리당으로 당명·로고·색깔까지 다 바꿨으면서도 대통령 후보 경선 룰만 옛날 한나라당 룰을 고집하는 것은 당 전권을 장악하는 데 불리한 건 다 바꾸고, 유리하면 그대로 하자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문수 경기지사도 이날 당원들에게 쓴 공개편지에서 “(박 전 위원장은 2002년) 후보 선출 규정 변경과 사당화에 대한 불만으로 탈당까지 해 놓고 이제 와서 ‘선수가 룰을 바꿔서는 안 된다’고 하는 것은 불통과 독선, 오만함의 발로”라고 적었다.



 황 대표가 제안한 ‘경선 룰 논의기구’의 성격을 놓고도 비박계와 박근혜계의 입장이 첨예하게 갈렸다. 이재오 후보 측 권택기 전 의원은 “2007년 국민승리위원회처럼 독립적으로 룰 결정권을 가질 경선준비위원회를 만들어야지 결정권 없는 요식기구라면 참여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반면 박근혜계 유기준 최고위원은 “후보 간 소통 차원의 논의기구를 만드는 데 찬성하지만 현행 당헌·당규상 경선 룰(대의원 20%·당원 30%·국민 30%·여론조사 20%)을 보완하는 기구여야지 룰을 바꾸자는 논의기구는 곤란하다”고 못 박았다.



 비박 주자들이 불참하겠다는 압박 속에 대선 후보 경선관리위원회(위원장 김수한 전 국회의장)는 이날 첫 회의를 열어 14일부터 후보등록을 받기로 결정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