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주한미군 주둔 비용 벅차 한국 분담금 재조정 필요”

호국 보훈의 달을 맞아 제임스 서먼 한미연합사령관이 13일 서울 용산 한미연합사령부에서 열린 대학생 견학행사에서 학생들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칼 레빈
미국 의회와 국방부 내에서 주한미군의 예산을 재조정해야 한다는 주장이 잇따르고 있다. 특히 이런 주장은 계속 늘어나는 미국의 재정 적자에 따른 국방비 감축 계획과 맞물려 한국의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증가로 이어질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미 상원 군사위원장인 칼 레빈(민주·미시간) 의원은 12일(현지시간) “현재 가구당 월 1만 달러(약 1160만원) 정도로 추산되는 주한미군의 주거비용을 더 이상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주한미군 예산을 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레빈 위원장은 워싱턴 내셔널프레스클럽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한 뒤 “북한과의 관계(개선 노력)에 진전이 생겨 주한미군의 병력 규모를 감축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도 말했다.

 레빈 위원장과 함께 간담회에 참석한 제임스 카트라이트 전 합참부의장도 주한미군 예산과 관련해 “20년 전과는 상황이 많이 다르다”며 “(한국 측과) 충분한 대화를 통해 (분담금) 재조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미 정부와 의회 내에선 내년에 시작될 2014년 이후의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관련해 한국 측에 분담금 증액을 요구해야 한다는 주장이 점점 설득력을 얻고 있다.

 지난달 작성된 의회조사국(CRS) 보고서에 따르면 이미 미 국방부 관리들은 한국 정부에 주한미군 주둔비 부담 비율을 현재의 40%에서 50%로 늘려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밝혀졌다. ‘한국과 미국의 관계’란 제목의 이 보고서는 “2011년 한국의 방위비 분담금은 8125억원으로 전체 주한미군 주둔비용의 42%에 불과하다”며 “올 초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밝힌 신국방전략에 따라 방위비 분담금을 50%로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50%가 될 경우 한국은 매년 1조원 이상을 부담해야 한다.

 한국과 미국은 2009년 방위비 분담 특별협정을 통해 2010∼2013년 연도별 방위비 분담금을 전년도 총액에 전전년도의 물가상승률(상한선 4%)을 반영해 책정하기로 합의했다. 그 결과 한국의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은 2010년 7904억원에서 지난해 8125억원으로 늘었다.

 레빈 위원장은 또 한국의 탄도미사일 사거리 연장과 관련해 “한국이 스스로 비용을 들여 공격용이 아니고 방어적인 방식으로 추진한다면 문제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거리 연장이 공격적인 조치로 인식돼선 안 되며, 중국이나 북한을 자극하지 않는 방식이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카트라이트 전 합참부의장도 “미사일 사거리는 기술적인 문제가 아니다”라며 “현재의 안정을 흔들 수 있는 그런 변화에 대해 이웃 국가들이 어떻게 받아들이고 이해할 수 있을지가 핵심 고려사항”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복수의 외교 소식통들은 13~14일 워싱턴에서 열리는 제2차 한·미 외교·국방장관 회담(2+2회담)에서 주한미군 분담금 문제와 미사일 사거리 연장 문제가 비공식적으로 거론될 수 있다고 전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