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밀수출 해주며 1조4천억 '환치기'…돈 챙긴 일당 적발

[앵커]



1조 4천억 원어치의 불법 외환거래를 해온 환치기 일당이 적발됐습니다. 중소 수출업체의 밀수출을 도우면서 대금 회수와 불법 환전까지 이른바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해오다 걸렸습니다.



이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평범해보이는 수출 포장업체.



관세청 직원들이 덮치자 사무실에서 3억 2천만 엔, 우리 돈으로 47억 원의 돈다발이 든 여행가방 두 개가 나옵니다.



조사 결과 이 업체는 2007년부터 1조 4천억 원대의 불법 외환거래를 알선해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 업체 대표 이 모씨는 일본에 수출하는 무역업체를 모집해 의류 등을 대신 밀수출해줬습니다.



일본 현지에서 수출 대금으로 받은 엔화 현금은 운반책 두 명이 투자금으로 허위 신고해 한국으로 들여와 이씨에게 전달했고, 이씨는 이 돈을 환전상 강 모씨를 통해 불법으로 원화로 바꾼 뒤 무역업체들에게 지불했습니다.



일본인 운반책들이 들여온 밀수출 대금은 불법으로 환전돼 기록도 남지 않는 비자금으로 탈바꿈했습니다.



이 씨에게 밀수출과 불법 외환거래를 의뢰해온 무역업체는 모두 130여 곳.



이 씨는 이들의 밀수출을 도우면서 불법 환치기를 통해 39억 원을 챙겼습니다.



[이돈경/서울본부세관 조사국장 : 이 규모는 외환사범 조사 이래 사상 최대 규모의 사건입니다. 외국인을 운반책으로 고용했고, 외국인 (운반책)은 공항에서 현금을 인계한 뒤 곧바로 출국하는 치밀함을 보였습니다.]



세관은 불법 거래를 의뢰한 무역업체를 추가로 수사하는 한편, 일본인 현금 운반책 2명을 지명수배했습니다.

관련기사

부산경찰, 300억원대 환치기 일당 검거국내 중국인에게 미국 비자 부정발급 알선 일당 적발160억원대 외화 밀반출 필리핀인 일당 적발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