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레이디가가 뇌진탕 투혼, 부상에도 공연 계속해

사진=레이디 가가 앨범 재킷


 
미국 팝가수 레이디가가가 뇌진탕에도 공연을 계속하는 투혼을 발휘했다.

지난 10일(현지시각) 레이디가가는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열린 '더 본 디스 웨이 볼((The Born This Way Ball))' 공연을 하던 도중 뇌진탕을 백댄서가 실수로 떨어뜨린 금속봉을 머리에 맞아 가벼운 뇌진탕 증세를 보였다.

하지만 레이디가가는 "끝까지 여러분과 함께 하겠다"며 남은 16곡을 완벽하게 소화해 공연을 성황리에 끝냈다.

공연 후 그녀의 메이크업 아티스트 타라 사벨로는 자신의 트위터에 "레이디가가가 잠시 가벼운 뇌진탕 증세를 보였지만 팬들에 대한 마음으로 공연을 마친 것 같다"는 글을 남겼다.

누리꾼들은 "레이디가가 역시 프로야", "투철한 직업정신, 감동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