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지현우 고백, "똑같은 상황이 와도 똑같이 할 것"

사진=CJ E&M


 
배우 유인나에게 깜짝 사랑 고백을 한 지현우가 나흘 만에 입을 열었다.

지현우는 11일 자신의 트위터에 "멀쩡하게 잘 먹고 잘 살고 있다. 잠수 탄 거 아니니 걱정 말아달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나한테 똑같은 상황이 와도 난 똑같이 할 것"이라며 "그리고 예로부터 남의 일에 신경 많이 쓰는 사람치고 잘 된 사람 없다고 하니 적당히 신경 썼으면 좋겠다. 다 행복하게"라고 덧붙였다.

지현우는 지난 7일 진행된 tvN '인현왕후의 남자' 종방 팬미팅에서 "유인나를 사랑한다"고 고백했다. 지현우는 이후 사흘간 외부와 연락을 끊어 그의 행방에 궁금증을 불러 일으켰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