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北 최전방 예사롭지 않다" 수호이 전투기를…

북한군이 최근 후방에 배치했던 전투기들을 황해남도 최전방 공군기지로 이동시킨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 당국자는 11일 “북한이 최근 황해남도 태탄 비행장과 봉천군 누천리 공군기지 등 최전방 공군기지에 수십 대의 수호이와 미그기를 배치했다”며 “공군 전투기들의 비행훈련 횟수도 대폭 늘리고 있다”고 말했다.

 태탄 비행장과 누천리 기지는 서해북방한계선(NLL)과 휴전선에서 각각 50㎞, 40㎞ 떨어진 북한의 최전방 공군기지다. 이곳에서 이륙 후 3~5분이면 수도권에 도달할 수 있다. 이 당국자는 “최근 하계훈련 검열 기간을 맞아 전방으로 전개했을 가능성도 있지만 최근 북한군의 움직임이 이전과 달라지고 있어 도발 가능성에도 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북한 수호이-25 전투기가 지난 5일 전술조치선(TAL)을 넘어 남하했다 되돌아간 것이나 김정은 등장 이후 공군이 훈련을 늘린 것은 이례적인 조치로 우리 군은 파악하고 있다. 다른 당국자는 “최근 총참모부(총참모장 이용호)가 황해남도 해안포 기지를 검열하는 등 전방지역의 움직임이 예사롭지 않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우리 군은 11일 새벽 대응태세를 불시에 점검했다. 육군 유도탄사령부와 전방군단, 공군부대를 대상으로 진행한 이날 검열은 오전 4시 북한군의 장사정포 공격을 가상해 K-9자주포와 전투기들의 반격 절차를 점검했다. 이영주 합참 전비태세 검열실장(해병 소장)은 “적이 도발할 경우 도발원점과 지원세력, 도발을 지휘한 적 핵심세력까지 즉각 응징할 수 있는 능력과 태세를 갖추고 있음을 현장에서 확인했다”고 말했다. 합참 관계자는 “북한이 도발할 경우 사단이나 군단 지휘부 등 도발을 지휘한 곳도 응징 대상에 포함시키기로 했다”고 밝혔다.

◆수호이(Sukhoi)=러시아 수호이가 개발한 전투기. 미그기가 공대공 전투 목적이라면, 수호이는 지상 공격 등 다목적 성격이 강하다. 북한에는 1970년대 모델인 Su-25가 수십 대 배치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